once
live love/새로움의 나날

rent 보다 더 좋았던 once! 이제 new favorite musical이 되었다.

한참 영화가 인기가 많을 때 너무 다들 좋아하니까 오히려 안 보게 되었는데
친한 동생이 뮤지컬을 보러가자고 해서 영화를 저번주에 보고 오늘 다녀왔다.

영화보다 뮤지컬이 더 대박..
이 영화를 어떻게 뮤지컬로 만들었을까 했는데 무대도 참신하고, 상황마다 choreography 랑
기타, 반조, 바이올린, 첼로, 드럼, 아코디언, 그리고 노래.
정말 원더풀하게 어우러져서 감탄사를 멈출수가 없었다.
음악 편곡팀이랑 안무팀 진짜 수고 많았어요. 완전ㅠㅠ 캐감동ㅠㅠ

남주는 노래를 더 잘하는 거 같고, 여주는 영화보다 훨씬 액센트도 강하고 성격도 강하게 표현해서 놀랐는데 나중엔 익숙해졌다.
그리고 브로드웨이 뮤지컬이어서 그런건지 조금씩 다른 뉘앙스도 있어서 귀여웠다.
- 여주인공 딸이 노래에 맞춰 앙증맞게 춤추기
- 씨디만들고 여친보러 가는게 런던이 아니라 뉴욕
- 바닷가 가는 장면에서 별빛아래 있는 걸로 표현한 것도 (나비부인 오페라에서 벚꽃씬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떠올랐던)

노래, 악기 연주에 연기까지. 어메이~~징 :D 정말 뮤지컬 배우는 아무나 하는게 아닌 듯.

you'll not die if you sing this song with me

we are saviours

i want to sing this song for all of you in this room because to live is to love

i wouldn't trade her for gold / i'm walking on moon beams/ and staring out to sea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