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어느날
유기농 쎄미나



요즘 내가 좋아하는 연두/녹색 빛에 온갖 다른 색들이 조화를 이루는 풍경에 자꾸 감탄하게 된다ㅏㅏㅏ :)

긴 여정을 마무리하고 다음 스텝을 준비하는 과정의 5월. 어떤 선택을 하길 원하시는 걸까 
궁금해 하는 가운데 이틀 사이에 4개의 다른 통로로 같은 말씀을 자꾸 들려주셨다. 


요한복음 21장.
처음에는 아 요한복음이네 이러다가 4번째에는
예수님께서 세미야, 너는 나를 사랑하니? 하고 물어보시는 것 같아서


어떤 순간에는 예수님 사랑하는 마음으로

어떤 순간에는 부모님께 효도하며 큰 걱정하지 않으며 살정도로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을 데리고 가나안에 가던 심정으로

여호수아와 갈렙이 탐정하고 돌아와 들어가자고 하던 담대한 모습이 아니라

쭈삣거린 이스라엘 백성 같이 안주하려는 모습은 아닌걸까 

어느 정도의 모험이 모험인걸까 이런 생각이


그런데 예수님의 사랑은
하염없이.. 하염없이..

자격없는 내 마음 문 밖에 서서 두드리고, 말 걸으시며

내가 문을 열면 내 안으로 들어와 더불어 먹고 나도 예수님과 더불어 먹기를 원하시는.
“사랑 안에 두려움이 없고 온전한 사랑이 두려움을 내쫓나니 (요한1서 4:18)”


자꾸 내가 하려고 하지 말고

너는 여호와를 기다릴지어다 강하고 담대하며 여호와를 기다릴지어다 (시 27:14) 말씀대로 기다리고

순종할 포인트 보여주시면 그 부분에 있어서 인정하고 나아가면 되는데

동기가 예수님 사랑이면 예스 하고 따라가면 되는데


예수님 사랑 안에서, 그 온전한 사랑안에 거해서 어벤저스에서 나오는 것처럼
믿음의 선한 싸움을 하려고 할 때 방해가 있어도 빈틈을 주지 않고

하루하루 사랑 기쁨 감사 평안이 충만하기를 
그 사랑 전하는 축복의 통로로 살기를
그런 사랑 추구하는 사람과 교회와 한팀되어 하나님사랑, 이웃사랑하며 살기를


나의 인생 기도: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시 27:4)


성령님은 우리를 죄에서 해방시키신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베푸신 사랑이 어떤 것인지 깨닫도록 도우신다. 
사랑은 이성적으로는 되지 않는다. 
사랑에는 이성(理性)을 초월하는 아름다운 지혜가 있다. 
온 우주를 통치하시는 하나님이 인간의 모양으로 낮아지시고 
사랑 때문에 죄인들을 위해 죽으시리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겠는가? 
「홀리스피리트」

"주를 두려워하는 자를 위하여 쌓아 두신 은혜 
곧 주께 피하는 자를 위하여 인생 앞에 베푸신 은혜가 어찌 그리 큰지요" 
(시31:19)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비전을 아로새긴 자
너에게 보내는 마음/따스한 치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주여 옳소이다
너에게 보내는 마음/따스한 치유

예수께서 이르시되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여자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상 아래 개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And Jesus said to her, 
“Let the children be fed first, for it is not right to take the children’s bread and throw it to the dogs.” 

But she answered him, 
“Yes, Lord; yet even the dogs under the table eat the children’s crumbs.”


귀신 들린 딸을 고쳐달라고 나아간 이방 여인

유대인이 먹는 떡을 이방인에게 줄 수 없다고 믿음으로 나아온 여인에게 반응하시는 예수님


사단은 유혹하고 하나님은 시험하신다

내 형제들아 너희가 여러 가지 시험을 당하거든 온전히 기쁘게 여기라

이는 너희 믿음의 시련이 인내를 만들어 내는 줄 너희가 앎이라 

인내를 온전히 이루라 이는 너희로 온전하고 구비하여 조금도 부족함이 없게 하려 함이라 (약 1:2-4)


사단은 무너뜨리지만 하나님은 이를 통해 복주시기 원하신다

두 가지 시험

1) 예수님을 진정 의지하는가 (생명의 주인이라고 인정하는가) 

- 예수님의 예상치 못한 반응에 뭐 이런 사람이 다 있냐며 다른 곳으로 갈 수 있었음

- 하지면 여인은 예수님께 하나님 나라의 왕으로써 귀신을 쫓을 권세가 있음을 믿었고

- "주여 옳소이다마는" 이라고 말하며 권위를 존중하는 겸손함

- 개 취급하시는 예수님의 선언까지 인정

- 겸손한 믿음


2) 응답의 간절함이 있는가

- 개로 비유했을 때, 누가 상처 받지 않겠는가

- 거절당하는 것 같을 때, 누가 계속 나아갈 수 있겠는가

- 하지만 여인은 딸 아이를 살릴 수 있다면 자존심은 몇번이고 내려놓을 수 있었음

- 부스러기같은 은혜라도

- 내면에 굳게 박힌 겸손하면서도 절박한 믿음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 말을 하였으니 돌아가라 귀신이 네 딸에게서 나갔느니라" 막 7:39

(마태복음에서는 네 믿음이 크도다)

* 예수님이 확인하고 싶으셨던 것은 인종이 아니라 그녀의 믿음

* 예수님은 하나님 나라의 통치 원리를 나타내심

* 하나님 나라는 믿음을 통해 역사하는 나라

* 믿음으로 그 나라의 백성이 되고

* 간절한 믿음으로 역사를 이루는 나라

* 하나님 나라 백성의 삶은 믿음으로 나아가는 삶


이방 여인 처럼

전심으로, 간절함으로, 하나님만 의지하여 기도하게 하시고

기도를 통해 믿음이 자라나기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