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3 je ne sais quoi
live love/새로움의 나날

1. 

오예에에에 (거시연구에 주로 사용되는) time series 파트까지 시험을 봄으로써 이번학기 계량경제학 끝! 원래는 5월 중순정도에 학기가 끝나는데 이콘 1년차 거시/미시 qual exam 때문에 시험을 좀 앞당겨 봤다. 제발 pass 시켜주세요ㅠㅠ 막상 공부해보니까 재밌긴 했는데 random walk, stochastic process 등등, 근데 수학도 아닌것이, 경제도 아닌것이 꼬불꼬불 greek letter 써가며 설명된 notation에 익숙해 지는데 시간이 걸리고, 이게 applied micro 주제를 주로 연구하는 나와는 무슨 상관인건가요 하며 완전 머리를 쥐어짰음. 아무튼 끝났다ㅏㅏㅏㅏㅏ 어제 공부하면서 블로그에 글 올리고 싶은 거 참느라. 그 대신 종이에 끄적끄적해두었지롱. 

2.

대학원을 붙어 다시 여기로 돌아올까 고민하던 친구가 하고 싶었던 것도 생각해보고, 연구주제도 더 생각해보기 위해 1년 뒤 다시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해주었다. 기대하고 있었던 사람들 모두 다른 곳으로 보내셨다, 하나님은. 근데 각자 세워진 곳에서 성장할 것도 기대된다, 나도 놀러갈 수 있고ㅎㅎ 그런 모습을 보니 아, 나도 쉬어가고 싶은데. 휴학하고 간절하게 해보고 싶었던 것이 없어서 그랬는지도. 오늘 (33살의) 1년차 친구: 아 맞다~ 너 학부도 여기였지? 어언제 졸업했어? 나: 응응 2년전에~ 친구: 와, 미스 세미윤, 너 정말 어리다. 
그러게, 진짜 어린데. 부족한 내가 여기서 견뎌내는거 자체가 기적인거 같아. 

요 14:14 내 이름으로 무엇이든지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아침큐티, 내 겨자씨같은 믿음을 위해 하려던 것뿐. 근데 그 마저도 크신 계획에 쓰실지도. 

구별하고 기념하고. 내가 찾은게 아니라 먼저 날 찾아오신 하나님. 하나님의 것, 계획, 뜻, 은혜라서 거룩.

주가 보이신 생명의 길 나 주님과 함께 상한 맘을 드리며 주님 앞에 나가리
나의 의로움이 되신 주 그 이름 예수 나의 길이 되신 이름 예수
나의 길 오직 그가 아시나니 나를 단련하신 후에 내가 정금같이 나아오리라

3.

멘탈리 자체 휴강한지 거의 한달이 넘은 거 같은데. 형용하기 힘든 이 마음을 잡아야해, 잠잠히. 누군가에게 마음주는 거 사실 겁내고 있었는데, 그래도 내가 아직 사랑세포가 활발하다는 걸 알았으니 감사해야겠지. 마지막에 들었던 말들이 머리로는 엔터되지 않고, 마음에는 차갑게 와 닿았는데, 그래서 아무말도 못하고 조용히 듣고만 있다가 나중에 이멜을. 실감이 안 나는 이유 중 하나는 영상으로 이뤄져서 그런건가. 날 위하는 마음에서 이렇게 하자고 한 걸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드는데. 잘 모르겠다, 어떻게 된건지. 기약없는 롱디는 정말 어쩔 수 없는건가. 생명의 근원되는 마음을 지키라고 하셨는데 어떻게. 그거 생각해보게 하시려고? 하나님의 날 향한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서 신기하고 좋았던 것 같다. 낙심되지는 않고 계속 같은 말씀을 주시고 확신을 주시는데. 그래도 하나님도 참ㅠㅠ 언약의 하나님이시니까. 하나님의 때. 주의 말씀을 내 마음에 지키다보면 언젠가는 나았어요오오 할 수 있겠지. 

친구 같은  아빠엄마, 이 시점에서 해주는 말에서 성향이 드러난다. 아빠는 소개팅을 알아보신다는데 (자제염... 이건 소개팅이 아니야..), 엄마는 너무 바로 누군가를 만나서 잊어버리려고 하는 것보다 시간을 갖는게 좋은 것 같다며. 한참 내 간증을 듣고 나서 엄마: 어, 근데 그럼 너 교회 안다니는 사람은 안 만나겠네? 나: 오잉. 갑자기 그 얘기가 왜 나옴? 엄마: 아빠가 너 소개시켜줄 사람 찾아보는데 네가 예수님 따르는게 제일 중요하다며- 나: 아, ohhhh. 응. (얼른 토픽 바꾸기).  

Keep your heart with all vigilance, for from it flow the springs of life. (Proverbs 4:23 ESV)

4.

나 한국 갔을때 여수 엑스포하는 시간이랑 겹친당! 
hj랑 같이 가기로 했다, 한국가면 :)
범준이가 여수밤바다 노래 감명받았다는 만성 해수욕장도 가야쥐-

블룸앤구떼가 사라진 가로수길은 이제 무슨 낙으로 가나요ㅠ

5.

저번 주말 리더수련회에서 완전 은혜받은 것 중 하나는 사도행전 통독. 2시간반동안 앉아서 돌아가며 다 읽었는데, 아 진짜 이 사람들 봤나봐. 부활. 아니고서는 한두명도 아니고 어떻게 다들 목숨까지 바쳐가며 뭐하러 그 수고를 했을까. 바울이 로마에 재판받으러 가는 과정에 28장 중에 8장이 할당된 것도 인상적인데 뭔가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신것처럼 바울이 사명이 성취되는 과정 속에서 어디서든지 담대하게 good news를 전하는 걸 보여주려고 한건가.  

6.

어디선가 보고 끄적여 놓았던 

배부른 (남을 생각하는), 재미있는 (내가 즐기는), 행복한 (앞으로 만들) 빵.

나의 빵은? 

올해 만든 음식은 불고기, 참치김치찌개, 돼지고기김치찌개, 딸기chickpea토마토아보카도매실드레싱샐러드, 유부초밥, carrot ginger숲, zucchini브레드. 이거밖에 안됨?! cooking therapy 시간을 더 늘려야겠다. 만들어서 누군가에게 맛있게 먹어줄 떄 더 큰 기쁨을 느끼는듯!

7.

"당장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낙심하지 마십시오. 바로가 가까이 온다고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바로보다 더 가까이에 하나님이 계십니다. 홍해를 가르시는 당신 대신 싸우시는 하나님이 당신 곁에 계십니다. 하나님을 의지하십시오... 진퇴양난의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기로 작정한 당신의 생애 위에 하나님의 복이 넘칠 것입니다."
강준민_벼랑 끝에서 웃게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


2012.04.20 09:29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12.04.20 12:16 신고 URL EDIT
나도 <시선> 이란 찬양 되게 좋아하는데, 고마와 :)
도입부가 다시 피아노치고 싶게 만드는ㅎㅎ
정말 소소한 일상속에서 만나는 하나님이 계셔서 감사하고, 고맙고, 그렇게 하루하루 살아가는 거 같아 <3 <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