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riend
너에게 보내는 마음/따스한 치유

어제 아침에 했던 묵상.


저는 예수님을 따라 살기 때문에 미움받고 있나요. 

아니면 예수님처럼 끝까지 사랑해서 핍박받는게 아니라 

제가 잘못살고 있어서 미움받는데 그렇게 치부해버리고 있나요. 


제가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하고 살지는 않았나요. 

아니면 어리석은 제가 예수님을 가리면서 살고 있나요. 

친구로 보내주신 성령님 가르치심대로

저도 주어진 자리에서 주님의 기쁨 그 자체이게 해주세요. 


“When the Friend I plan to send you from the Father comes

—the Spirit of Truth issuing from the Father—

he will confirm everything about me. 

You, too, from your side must give your confirming evidence, 

since you are in this with me from the start.” 


John 15:26-27 MSG


그리고 어제 저녁

오늘 하루종일

십자가를 생각했다. 


올해 읽고 있는 존 스토트 목사님의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건 왠지.. 매년 읽어야 될 것 같은 주옥같은 책이다. 


(세상의 재난을 이해하는데 도우미 되는) 하나님의 사랑. 

요한일서 인용으로 시작되는 논의. 


첫 번째 구절은 "그가 우리를 위하여 목숨을 버리셨으니 우리가 이로써 사랑을 알고" (요일 3:16)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별 어려움 없이 자기들이 생각하는 사랑을 우리에게 말하곤 한다.

그들은 서로 다른 종류의 사랑을 구분하기 위하여 쓰인 책들.. 을 알고 있을 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사랑의 의미는 자명하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하지만 요한은 그들과 의견을 달리한다. 

그는 감히 말하기를, 그리스도와 그분의 십자가가 없었다면 

세상은 무엇이 참된 사랑인지를 결코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 한다. 

물론 모든 사람은, 정도와 특성의 차이는 있겠지만, 사랑을 체험한다. 

그러나 요한은 어떠한 숨은 동기에 의해서도 더렵허지지 않는 단 하나의 순수한 사랑의 행동이 

세계 역사 속에서 이루어졌는데, 그것이 바로 자격이 없는 죄인을 위하여

십자가 위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자신을 내주신 사랑이라고 말한다.

바로 이런 이유로, 우리는 사랑의 정의를 찾고자 할 때

사전이 아니라 갈보리를 바라보아야 한다.


요한의 두 번째 구절은 더욱 분명하다.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하여 화목 제물(hilasmos)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라"

(요일4:10). 

우리가 바로 앞에서 공부한 로마서 3장의 그 단락에서, 

바울은 하나님의 의의 확증으로서 십자가의 대속적 성격 (hilasterion)을 거론해서 이야기했다.

그런데 여기서 요한은 그것을 하나님의 사랑의 나타남으로 이야기한다.

이 둘은 결국 똑같은 것이다.

참된 사랑은 우리의 사랑이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이며,

또한 하나님은 그분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서 우리를 위하여 죽게 하시며, 

우리를 그로 말미암아 살게 하심으로써 그 사랑을 보여 주신 것이다 (9절). 

"살리려 하심"(9절)과 "화목 제물"(10절)이라는 두 단어는 매우 핍절한 우리의 상태를 암시한다.

우리는 죄인이었으므로 하나님의 의로운 진노 아래 죽어 마땅하였다.

하지만 하나님은 자신의 독생자를 보내셨는데, 그를 보내심으로써 하나님 자신이 오셔서

우리 대신 그 죽음을 죽으시고 그 진노를 담당하신다.

그것은 순전하고 정결하며 우리에게 과분한 사랑의 행위였다.


그러므로 우리가 요한에게서 배우는 것은, 비록 이 세상에서는 우리의 관심이

악과 고통의 문제에 계속해서 집중되며 그러한 문제들은 하나님의 사랑과 모순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우리는 그러한 것들 때문에, 하나님의 사랑이 공개적이고도 가시적으로 드러난 십자가를 벗어나서

그런 문제들을 생각하지 않도록 지혜로워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우리가 십자가를 하나의 '비극'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 

그것은 다른 모든 비극에 빛을 비춰 주는 비극이다. 


바울도 또한 로마서 5장의 전반부에서 하나님의 사랑에 대하여 쓴다.

그는 하나님의 사랑을 두 번 언급하며,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가 사랑의 실재를 확신할 수 있는 

상보적인 두 가지 방법을 제공한다.

그 첫 번째는 "우리에게 주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마음에 부은 바 된다" (5절)는 것이다.

그리고 두 번째는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써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다"(8절)는 것이다.

복음의 가장 만족스러운 측면 중의 하나는, 그것이 주관적 객관, 역사적인 것과 경험적인 것,

하나님의 아들의 일과 하나님의 성령의 일을 조합시키는 방식이다.

바울이 말하는 바는,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을 알 수 있는 것은 

그분의 아들의 죽음을 통하여 하나님이 자신의 사랑을 입증하셨기 때문이며

또한 그분이 성령의 내주하심을 통하여 그 사랑을 계속해서 우리 마음속에 부어 주시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또한 바울이 하는 것처럼 우리도 십자가 위에서 객관적으로 드러난 하나님의 사랑에

관심을 집중시킬 것이지만, 더 나아가 우리는, 성령님이 우리가 사랑받고 있다는 깨달음을 

우리 마음에 넘치게 하는 일을 통해 그 자신의 내적이며 인격적인 증거에 의하여

십자가의 사랑의 역사적 증거를 확증해 주신다는 사실을 잊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우리 영과 더불어 우리가 하나님의 아들임을 증거하는 성령님에 대한 우리의 경험과 유사하다.

이 증거는 우리가 기도할 때 성령님이 우리가 기도할 때 성령님이 우리로 하여금

"아바,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게 하시는 것인데, 이는 하나님을 그렇게 부를 수 있게 될 때 우리가 

의롭게 되고, 화목되고, 구속되고, 사랑을 받는 하나님의 자녀임을 알기 때문이다. (롬 8:15-16)


[이 부분도 완전 좋음]


사랑의 선물의 가치는 그 선물을 주는 사람이 얼마만큼의 값을 지불해야 하며,

그것을 받는 사람이 어느 정도의 자격을 가지느냐에 의하여 평가된다.

예를 들면, 사랑에 빠진 젊은이는 연인에게 자신을 바치는 사랑의 상징으로 힘에 부치는

비싼 선물을 주려고 하는데, 이는 그의 생각에 그녀는 그것을 받을 만하며

그 이상이라도 받을 만하다고 여겨지기 때문이다.

야곱은 라헬을 사랑했으므로 그녀를 위하여 칠 년을 봉사했다.

그러나 하나님이 자기 아들을 주신 것은 원수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내주신 것이다.

하나님은 자기에게 아무런 가치도 없는 자들을 위하여 모든 것을 주셨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하나님 자신의 증거다" (로마서 5: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