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기쁨들
live love

한국 온지 일주일이 지났고

파리는 0625-0707

캄보디아 선교는 0717-0725

한국 고아원 선교는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


떨리는 마음으로 왔지만 생각보다 희망적인 모습들이 많아서 신난다. 획일적인 행복, 미, 삶의 기준이 사로잡은 곳임이 다시 한번 느껴져서 한국이 답답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환경을 경험했으니까, 꿈을 꿀 수 있고, 이 곳에 대한 애정이 넘치니 다시 살아야 할 곳이라는 걸 확인했다.


엄마의 엄마를 바라보며, 나의 엄마를 다시 보았고. 같이 한 시간보다 남은 시간들이 적음을 알 때 어떤 생각이 드는지 궁금했다. 꾸준히 주일마다 찾아뵙기로 했다. 사랑하는 우리 할머니.


지속가능한 발전에 오래 전부터 관심가졌던 나라 프랑스. 완벽한 곳은 아니지만 우리가 배울만한 것들이 있는지 보고싶다. 한 없이 파리 거리를 걸어보고 싶기도 하고. 그리고 그 나라가 식민지로 삼았던 캄보디아에 선교를 가는 것도 참, 섬세하신 하나님. 들어주고, 들어주고, 더 사랑하자.


한없이 부족한 나. 아직도 계속 찾아가고 다듬어지고 빚어지는 과정이지.

하지만 삶 속에서 하나님의 온기를 느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그대로 전하고 흘려보내고 싶다.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무너진 성전 재건축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것. 내게 주신 달란트. 은사.


선한 영향력을 펑펑 쏟아낼 수 있는 일.


하용조 목사님의 <기도로 돌파하라>는 책을 따라 기도의 용사 느헤미야의 기도를 배우며 간구하고 있다.  이 책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기 위해 힘쓰는 모든 사람들이 ‘더 멋진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지, 그 방법을 알려 주고 있다."


아프리카를 다니면서 깨달은 건 혼자 할 수 없겠다는 것. 내가 전면에 나서는 것보다 동반자를 돕는 역할이 하나님이 나를 만드신 모습이고, 내가 상황에 상관없이 더 기쁘고 행복하게 사역하는 모습이라는 것.

더디고 더딘 연구를 계속 해야 되는 것인가. 사실 연구자체보다 가르치는 역할을 할 때 형성되는 맞은 관계속에서 하나님이 통로로 쓰실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하나님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것.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시 27:4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