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love'에 해당되는 글 243건
daytwo
live love


3년전 이맘때쯤부터 작년 말까지 때로는 봄바람처럼 가끔은 동해바다의 파도처럼 마음이 오르락내리락했다. 


감사한 것은 나도 모르게 우상 삼았던 것을 하나씩 내려놓게 하셔서 


내일 주님을 만난다면, 말씀으로 함께 제 마음을 감찰했던 순간들에 의하면 예수님이 제일 좋다고

하지만 만약 제가 더 좋아하는게 있다면, 진짜 죄송하다고 얘기할 수 있는 마음이 되었다. 


학부때는 한국에서 본 적도 없는 차원의 부유한 친구들을 보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지만

말라위에서 계절마다 최선의 것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제일 좋은 것을 떼어드리는 어머니들

선하신 하나님을 전심으로 찬양하는 어린이들을 보면서

뉴욕에서 서울에서 좋다고 여기는 것들의 부질없음을 깨달았고


분야마다 좋다고, 멋있다고 여겨지는 모습들이 목적이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 위함이 아니면

개인적인 차원에서 얼마나 영을 갉아먹는지, 그리고 사회적으로도 덕이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연구는 

특별히 지속가능한 발전학에서는 정부도 주목해주지 않는 고아와 과부와 객

(so minority groups, migration, labor employment opportunities)에 대한, 

그들이 자연을 다스리며 살지 못하게 하는 것들 

(lack of natural resources, high financial & behavioral costs of renewable energy adoption, 

difficulty of mitigating air pollution due to its global nature)에 대해 신경쓰게 되었다.

하나님이 인정해주시는 연구, 거짓없는 연구, 데이타 조작 안하는 연구, 있는 그대로 나타내는 연구. 

교수는 선생님의 종류 중 하나일뿐 권세를 주장할 자리가 아님을. 

예수님이 보냄 받은 하나님보다 크지 않다고 하시는 것처럼, 

우리도 세상에 어떤 위치에 있던 상관없이 예수님이 원하시는 것에 100% 순종하며 

낮은 마음으로, 더 좁은 문, 좁은 길을. 


사랑하는 엄마께서 박사 연구하고 있는 걸 알고 그랬는지

신생아때 울지 않아서 외할머니가 벙어리인 줄 알고 툭툭 쳐보셨다는 나.

맞벌이 하시느라 바쁜 부모님 신경쓰게 해드리지 않고 싶어서 반항 한번 없이 자란 큰딸은 

50세가 넘어서야 적극적으로 사랑표현을 하신 아빠때문인지 뭔지 알 수 없는 이유로 

적극적으로 애정표현 해주는 사람이 진정으로 사랑해주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에 만날때도 속마음은 별로 드러내지 않았던 같고, 

대학교때 더 솔직했던 것 같은데 그 때는 둘다 너무 어려서 어떻게 해결해야 할줄 몰랐고, 

함께 기도해볼 생각을 못했다. 

본이 되는 크리스쳔 커플도 주변에 없었고. 

결국 지난 3년간 여러 사람들이 다가와도 쉽게 마음을 내주지 않았던 것 같다. 


주변의 도움으로 하나씩 다 만지고 나니 동시 다발적으로 다가오는 분들이 있었는데

그래서 지난 한달간, 특별히 사흘간 또 하나씩 아버지와 마음에 걸리는 것들을 하나씩 풀고. 

사랑이 다른 형태일 수도 있다는 걸 깨달았다. 

상대방인 나를 배려하는 마음에서 차분히 잔잔히, 

그리고 본인의 마음이 앞서지 않도록 조용히 좋아할 수도 있다는 것. 

관계 마저도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 위함 인데 

서로의 마음을 얻으려고 겉으로 잘해주고 표현하고 

항상 함께 있는 것이 사랑이라고 정의하는 것은 아버지 보시기에 기뻐하지 않으실수도. 

그렇지만 나같이 둔한 애한테는... 말해주지 않으면 몰라요


아직도 참 모르는게 많은데 하나씩 가르쳐주시며 사랑을 알려주시고, 

그 은혜 누리고 나누게 해주심에 감사 또 감사!

Blessed to be a blessing :D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good pleasure
live love/새로움의 나날

여러가지 생각이 둥둥 떠다녀서 차분히 정리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나 같은 죄인 살리신"


그날 그날 이 구절이 얼마나 와닿느냐에 따라서 내가, 우리가 누리는 은혜는 차원이 다른 것 같다. 

스스로 세운 선과 악의 기준에 따라서 세상을 바라볼 때 느끼는 갑갑함과 

(왜냐면 세상은 그렇게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나는 완전하지 않아서 시시때때로 그 기준도 바뀜으로)

그렇게 세운 기준대로 살지 못하는 스스로를 발견할 때 느끼는 자괴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성취하고 싶은 어떤 기준에 도달하지 못할때 느끼는 허무함으로 인한 악순환에서 자유롭고 싶다는 건

내가 생각하는 기준에 비할 수 없는 어떤 선하고 완전한 기준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게 아닐까


그래서 "내가 주는 물을 마시는 사람은 영원히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시는 예수님이

뭐라고 하시는 건지 잘 이해하지 못했더라도 땡볕에 물 기르러 나온 사마리아 여인에게는 

너무나 웰커밍하고 따스하면서도 상콤하게 느껴지지 않았을까? 


불안감을 겪는 분과 자살시도를 한 학부생을 만나고 난 뒤 집에 와서

오늘이 내게 주어진 마지막 날이라면

내가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 선후배들, 교수님들, 그 누군가에게 전하고 싶은 건, 당부하고 싶은 건

예수님 한 분 밖에 없다는 것, 꼭 주인으로 모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바램을 다시 한 번 고백할 수 있었다. 


그렇게 하고 나면 신기하리만큼 모든 것이 단순해진다. 


지금 내게 주어진 선택의 기로에서 성령님이 기뻐하시는 것이 무엇일까? 

내 영을 궁핍하게 할 것 같고, 악한 생각을 갖게 할 것 같은 건 더 이상 별로 하고 싶어지지 않는 것이다. 

억지로 거하게 취하는 술자리에 안 가고 싶고, 비싼 것으로 날 치장하지 않으려고 하고, 잔인한 영화를 의도적으로 안 보는 차원을 넘어서

그런 선택들이 내게 기쁨으로 다가오지 않기 때문에 선택 사항 중에 고려되지 않는 것. 


술에 취해야지만 친한 분들이라면, 다른 것에 의지해야지만 그렇게 얘기할 수 있는 사이라는게 더 속상하고

나는 최소한으로 살고, 내게 주어진 것으로 다른 이들이 더욱 누리면서 살 수 있다면 감사하고

강자가 약자를 괴롭히고, 성적으로 취하는 내용은 우리의 마음 상태에도 영향을 미치기에 미래를 더욱 소망하게 하는 내용을 보고 싶은 것. 


여러분이 어디에 있든지, 어느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든지, 

하나님에게로 향하지 않으면 불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세상일이 자신이 바라는 대로 되지 않는다고 왜 불평합니까? 

자신이 원하는 것을 모두 가진 사람이 있습니까? 

나도 아니고 여러분도 아니며, 지구상에 그러한 사람은 없습니다.

이 세상에는 누구도, 제왕이나 교황마저도, 근심 걱정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없습니다.


바보스러운 병약자들은 말합니다. "보십시오. 저들은 얼마나 행복해하며, 얼마나 부자이며, 

얼마나 위대하며, 얼마나 큰 권력을 갖고 있으며, 얼마나 의기양양합니까?"

그러나 하나님 나라의 선한 일에 주의를 기울인다면,

일시적으로 지나가는 일들은 모두 아무것도 아님을 깨달을 것입니다. 

세상일들은 불확실하고 짐스러운 것임을 깨달을 것입니다...

사람의 행복은 일시적으로 지나가는 것을 충족하게 가지는 데서 오지 않습니다.

절제가 우리의 필요를 충족해 주는 것으로 족합니다.

이 세상에 산다는 것은 참으로 고통스러운 일입니다.

영적인 사람이 되기를 원한다면 원할수록 인간의 결점인 부패를 더 잘 이해하게 되고,

더 분명히 볼 수 있기 때문에 현세의 삶은 우리에게는 더 고통스럽기만 합니다.


내면이 깊은 사람은 이 세상에서 받는 육체의 욕구를 많이 부담스러워합니다.

그러나 자신의 불행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화가 있을 것이며,

비참하고 썩어 죽어 가는 삶을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더 큰 화가 있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이러한 삶에 너무나 강하게 얽매인 나머지 노동이나 걸식을 통해

일상적인 필요를 충족하지 못하면서도

세상적인 생활을 버리지 못하고 하나님 나라에 아무런 관심이 없습니다.


모든 희망과 열망을 영원한 선을 구하는데.


이렇게 우리 인간은 매우 연약하고 변하기 쉬운 존재이기 때문에 겸손해야 하며,

결코 자신을 높이 평가해서는 안 됩니다.


<그리스도를 본받아>


이렇게 점점 명확해지는 것도 있지만, 아직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 것도 많다. 


지금의 자리를 마무리하고 나아가야 하는 길은 어디일까. 

치열하게 바로 교수 시장으로 뛰어들어가야 하는 것일까?

연구직을 하면서 천천히 해도 되는 걸까? 

프리랜서로 연구하면서 충분히 더 생각하고 경험쌓으면서 하는것은?

부모님은 될 수 있는 한 빨리 한국에 오길 바라시는데, 나도 그런 마음이 들다가도 아직 더 있어보고 싶은 건 이곳에서 만나야 할 분들이 있어서인가 아니면 한국 사회에 갑갑함을 느껴서인가? 그런데 내가 지금 만나야 할 영혼이 한국에 있다면? 


교수라는 자리가 주는 안정성, 하지만 그만큼 바쁜 생활 (연구, 어드바이징, 수업 티칭) 가운데 충분히 제자삼으며 살 수 있을까? 

아직은 힘들겠다고 생각하는 건 내가 스스로 모세처럼 못하겠다고 하는 것일까? 

억지로 시키시는 분은 아니니 거리낌이 있을 때는 괜찮은걸까? 

"그렇기 때문에 저는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항상 거리낄 것 없는 양심을 간직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행 24:16

기도하다 보면 지금 내가 나아가서, 하나님과 이웃 사랑할 어디인지 더욱 확신을 주시리라 믿는다. 마치 연구하고 깨달은 것을 나눴을 때 내가 제일 기뻐한다는 것을 알고나서 생애 첫 대학 인터뷰가 잡힌 것처럼.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에게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 

for it is God who works in you, both to will and to work for his good pleasure 

빌립보서 2:1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hny 2015!
live love

인생을 길~~게 봤을 때 새해가 주는 의미는 오히려 우리를 위한 것이 아닌가 싶다. 


새하얀 눈, 눈이 녹아내린 흙 사이로 잎이 나오고, 여리여리한 잎들이 하늘과 땅 사이에 초록 카페트를 수놓고, 초록에서 빨강, 노랑, 주황, 갈색으로 바뀐뒤 다시 새하얀 눈이 오는 순환 사이클. 


새해에 눈이 왔으면 좋겠다고 기도했는데, 신년수련회에서도 눈이오고, 이것저것 준비했던 나바호 선교 트립 전에 뉴멕시코에도 눈이 왔다. 눈이 내린 사막이라니!


올해는 끝까지 사랑하시는 예수님의 모습과 내 기대를 넘어서서 일하시는 아버지의 역사하심을 온 몸으로 느끼면서 시작했다. 은혜를 많이 흘려보내야 하는 해인가보다 싶을 정도로. 


너무 고맙게도 아침 큐티모임뿐만 아니라 같이 아침에 기도하고 싶다고 하는 언니가 있어서 이번 학기에는 7시 아침기도 8시 큐티모임을 하게 되었다. 하루의 첫것을 아버지 앞에 엎드리는 건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기쁨을 하루동안 선사한다. 그렇게 연구하다가 점심 먹고 좀 쉬었다가 연구하고 저녁먹고 연구하고 10시쯤 집에 오는 스케쥴을 몸이 받아낼 체력이 안 되었나보다. 


감기가 올려고 해서 오늘은 조금 릴랙스. 일주일에 3 번은 꼭 운동해야지ㅎㅎㅎㅎㅎ


기도할 수 있고, 말씀으로 러브레터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_____^


구하다 보면, 찾게 되고, 그것을 붙들고 두드리게 되는 기도의 신비. 

문제 해결이 아니라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관심을 알게 되는 기도 속 사랑.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너희 중에 누가 아들이 떡을 달라 하는데 돌을 주며 생선을 달라 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있겠느냐 

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것으로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


마 7:7-1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미생
live love/반짝반짝 활력소

정도전, 괜찮아 사랑이야, 그리고 미생이 내게는 2014년 최고의 드라마ㅠㅠ


******************************************************************************************************


그런데 그런 생각이 들었다. 

잊었다고 꿈이 꿈이 아닌 건 아니었다는 거.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길이 길이 아닌건 아니었다는 거. 

지상에는 원래 길이 없었다. 

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길이 되는 것이다.


******************************************************************************************************


길이란 걷는 것이 아니라 걸으면서 나아가기 위한 것이다. 

나아가지 못하는 길은 길이 아니다.

 길은 모두에게 열려 있지만 모두가 그 길을 갖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시 길이다

그리고 혼자가 아니다


******************************************************************************************************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러나 나는 생각한다.

그것은 길과도 같다고...


처음에는 길이 아니었던 것이

많은 사람들이 걸어 다니면서 발자국이 생기고

다른 사람을 인도하는 길이 된 것이다. 


루쉰 _ 고향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내 모습 이대로
live love/반짝반짝 활력소



verse) 

내 모습 이대로 사랑하시네 

연약함 그대로 사랑하시네 

나의 모든 발걸음 주가 아시나니 

날 인도하소서 


chorus) 

주의 날개 아래 거하는 것 

주의 임재 안에 거하는 것 

나의 가장 큰 소망 

나의 가장 큰 은혜 

주와 함께 동행 하는 일

2014.12.06 00:59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