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live love/반짝반짝 활력소

정도전, 괜찮아 사랑이야, 그리고 미생이 내게는 2014년 최고의 드라마ㅠㅠ


******************************************************************************************************


그런데 그런 생각이 들었다. 

잊었다고 꿈이 꿈이 아닌 건 아니었다는 거.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길이 길이 아닌건 아니었다는 거. 

지상에는 원래 길이 없었다. 

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길이 되는 것이다.


******************************************************************************************************


길이란 걷는 것이 아니라 걸으면서 나아가기 위한 것이다. 

나아가지 못하는 길은 길이 아니다.

 길은 모두에게 열려 있지만 모두가 그 길을 갖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시 길이다

그리고 혼자가 아니다


******************************************************************************************************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러나 나는 생각한다.

그것은 길과도 같다고...


처음에는 길이 아니었던 것이

많은 사람들이 걸어 다니면서 발자국이 생기고

다른 사람을 인도하는 길이 된 것이다. 


루쉰 _ 고향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