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ny 2015!
live love

인생을 길~~게 봤을 때 새해가 주는 의미는 오히려 우리를 위한 것이 아닌가 싶다. 


새하얀 눈, 눈이 녹아내린 흙 사이로 잎이 나오고, 여리여리한 잎들이 하늘과 땅 사이에 초록 카페트를 수놓고, 초록에서 빨강, 노랑, 주황, 갈색으로 바뀐뒤 다시 새하얀 눈이 오는 순환 사이클. 


새해에 눈이 왔으면 좋겠다고 기도했는데, 신년수련회에서도 눈이오고, 이것저것 준비했던 나바호 선교 트립 전에 뉴멕시코에도 눈이 왔다. 눈이 내린 사막이라니!


올해는 끝까지 사랑하시는 예수님의 모습과 내 기대를 넘어서서 일하시는 아버지의 역사하심을 온 몸으로 느끼면서 시작했다. 은혜를 많이 흘려보내야 하는 해인가보다 싶을 정도로. 


너무 고맙게도 아침 큐티모임뿐만 아니라 같이 아침에 기도하고 싶다고 하는 언니가 있어서 이번 학기에는 7시 아침기도 8시 큐티모임을 하게 되었다. 하루의 첫것을 아버지 앞에 엎드리는 건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기쁨을 하루동안 선사한다. 그렇게 연구하다가 점심 먹고 좀 쉬었다가 연구하고 저녁먹고 연구하고 10시쯤 집에 오는 스케쥴을 몸이 받아낼 체력이 안 되었나보다. 


감기가 올려고 해서 오늘은 조금 릴랙스. 일주일에 3 번은 꼭 운동해야지ㅎㅎㅎㅎㅎ


기도할 수 있고, 말씀으로 러브레터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_____^


구하다 보면, 찾게 되고, 그것을 붙들고 두드리게 되는 기도의 신비. 

문제 해결이 아니라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관심을 알게 되는 기도 속 사랑.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너희 중에 누가 아들이 떡을 달라 하는데 돌을 주며 생선을 달라 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있겠느냐 

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것으로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


마 7:7-12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