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lgrimage
live love/새로움의 나날


나그네로써의 삶을 배워나가는 2014년 가을, 겨울이다. 

막상 뉴욕을 떠나게 될 것 같으니 만나는 모든 사람들과의 시간, 걷고 있는 이 곳이 새롭게 다가온다. 

8년을 있었는데도 충분히 사랑을 전해주지 못한 많은 사람들에게 미안하고, 주님께 죄송하고, 

나는 이렇게 많이 사랑을 받았는데 베풀지 못한 것 같아 

지금부터라도 최대한 많이 사랑하고 싶다고 기도한다. 


그렇다면 주어진 일들을 주께 하듯이 최선을 다하면서도

받은 사랑을 받을 기회, 영혼을 터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분별하며

시간을 더욱 쪼개 규모있게 써야하는 것이다. 


가르치는 자리에 놓이게 되면 여러 부분들을 제대로 해야겠다는 묵상을 하게 되었다. 

1) 어디에 있던지 중보의 끈을 놓지 않는다

2) 공식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지 않는다

3) 한국인 학생은 물론 외국인 학생들을 1:1로 인격적으로 대하고, 기도로 세워준다

4) 보내주시는 분들과 1달에 한번? 격주로 한번? 중보기도의 자리를 갖자

5) 건강한 교회 공동체에 속해서 그 곳에서 받은 훈련을 통한 은혜를 학교에서도 발휘한다

6) 체력이 뒷받침 되어야 맡겨진 일을 성실하게 마무리 할 수 있으니 꾸준한 운동은 필수

7) 개발학에서 팽배한 인본주의적 사상을 경계하자


삶은 관계로 이뤄져있음을 요즘 들어서야 깨달았다.

공부를 하다보면 성적만 잘 받고, 인턴경력 쌓아서 직장을 구하면 땡인 것 처럼 생각하게 되지만

우리가 일원으로 일하는 사회가 여러 관계들이 얽혀서 생성된 것이며

동료, 선배, 후배들의 처지를 이해하며 맡겨진 것에 최선을 다하되 선을 넘지 않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어떤 직분이 주어지더라도 내가 속한 곳이 어디인지 잊지 않도록 말씀 안에 거하는 사람이길.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