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는 그 사람을 가졌는가
너에게 보내는 마음
만 리 길 나서는 길
처자를 내맡기며
맘 놓고 갈 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 다 나를 버려
마음이 외로울 때에도
'저 맘이야'하고 믿어지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탔던 배 꺼지는 시간
구명대 서로 사양하며
"너만은 제발 살아다오" 할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불의의 사형장에서
"다 죽여도 너희 세상 빛을 위해
저만은 살려 두거라" 일러 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저 하나 있으니" 하며
빙긋이 웃고 눈을 감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의 찬성보다도
'아니' 하고 가만히 머리 흔들 그 한 얼굴 생각에
알뜰한 유혹을 물리치게 되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 함 석 헌

서울과 뉴욕에서 노력해야지만 가능했던 슬로우라이프가 일상인 릴롱웨.
책도 마음껏 읽을 수 있어 너무 감사한 시간이다.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책들도 읽고 있는데 최근에 읽은 건 김동호 목사님의 <참 좋은 사람>
내 자신을 많이 돌아보게 되는 주옥같은 문장들이 잔뜩이다.

사람을 귀히 여길 줄 아는 사람이라는 헤딩 아래 "자기 생명처럼 귀히 여길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참 근사한 사람이다"라는 글이 있었다. 위에 시와 함께. 만 리 길 나서면서 처자가 아니라 소중한 것을 내게 맡기려는 친구가 있을까? 여기서 현지인들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노력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난 건강한 부모님과 따뜻한 물이 나오는 집이 있고, 먹을 것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기에 그들의 상황을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는 것 같다. 어느 정도 삶의 척도가 비슷해야 마음도 더 통할까? 친구들이 자주 생각하는 곳이다.

몇 일 전에 읽었던 요한복음도 같은 시기에 보게 되었다.

"내 계명은 곧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하는 이것이니라. 사람이 친구를 위하여 자기 목숨을 버리면 이보다 더 큰 사랑이 없나니 너희는 내가 명하는 대로 행하면 곧 나의 친구라" 요 15:12-1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