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230_windy seoul
live love


서울은 갑자기 추워졌다. 온도를 비교하니 뉴욕보다 더 춥다. 홍대에서 우리집까지 오려면 버스를 갈아탈 수도 있고 지하철을 탔다가 버스로 갈아탈 수도 있는데, 빨리 집에 데려다 주는 버스가 너무 안와서 좀 돌아가는 버스를 탔더니 집까지 2시간 걸렸다. 1시간은 자고, 1시간은 창문밖 사람들을 보는데 너무 신기했다. 다들 어딜 그렇게 바쁘게 가는 걸까. 그들을 기다려주는 사람들에게 돌아가는 걸까? 텅 빈 집에 들어가야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두명이나 만난 오늘 '만약에 우리가 만나지 않았다면, 모르는 사람이었다면 어땠을까.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내게 남(stranger)이었으면 어땠을까' 하고 생각했다. 또 그들에게 나는 어떤 존재일까. 그저 좋은 친구? 좋은 언니일까? 좋은이라는 형용사는 너무 vague하다.

you can talk and i can talk but connection between people takes more than just conversation. i feel connection, not necessarily when a person thinks or likes exactly same things as i do. rather, when one is willing to listen to what i have to say, even though the topic may not be familiar to that person, and when one is willing to share his/her thoughts with me, i feel connection. in this world of competition, people often select certain thoughts to converse about. but some decide to tell me even their most secretive thoughts wholeheartedly and when they do, i feel thankful for including me into their world. we can talk and bodies can talk but what bodies do can take us so far. sometimes bodies fare well than words. a person may be in need of a warm hug rather than some words. that's why i like hugs. but i can only hug you when you open up :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