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 not your hearts be troubled
live love

행복한 고민과 바쁜 날들의 연속이다. 


두 번째로 진행한 석사 recitation에서 활발한 토론이 이루어져서 즐거웠다. 학부수업 조교할 때와 또 다른 분위기. 학점보단 수업 내용 자체에 관심 있는 것 같아서 그런 것 같다. 우리가 느끼기에도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는 것 같은 날씨. 한국이 있던 뉴욕에 있던. 어두운 미래를 전망하는 과학 보고서만 읽다가 우리가 지금 갖고 있는 기술로도 개선할 수 있다는 보고서가 있다고 추천해주자 학생들이 완전 좋아했다ㅎㅎㅎ 나도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노우하우가 생기고 있는 것 같다. 


큰 기대하지 않고 이멜로 맺어진 인연이 이렇게 오래갈 수 있다는 건 참 즐거운 일이다. 2008년부터 지금까지. 만나서 대화나눌때마다 자극받아 연구 방향에 대해서 고민할 거리를 한 아름 확보하는 건 행복한 고민. 이런 멘토를 만나게 해주신 것에 감사한다. 지금 생각해보면 무슨 생각으로 학부 2학년을 인턴으로 받아 주셨냐고 여쭤 봤는데 진정성이 느껴져서 받아 주셨다고 ^__^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이렇게 조금씩 꾸준히 하다보면 늘겠지!


연구주제가 계속 바뀌는데 챕터는 계속 늘것 같아서 좋다?? 공부/ 연구하는 것에 기쁨을 회복시켜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주변 사람들을 기도하다보면 마음이 아플때가 있는데 주님이 함께 중보해주시니 힘힘!!



석천 2012.09.23 18:07 URL EDIT REPLY
어라 블로그 다시 살렸네? ㅎㅎ 말라위에 다녀와서 뜸했던건가
즐거운 대학원 생활을 하고 있는 것 같구나 ^^
나도 다시 학교 가고 싶어 ㅜㅜ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12.09.23 22:13 신고 URL EDIT
응응 여름에는 여러가지로 복잡해서 티스토리에 잘 안들어오게 됐어.
내공이 좀 쌓이니까 점점 괜찮아지는 것 같아
요즘 어떻게 지내? 룸메이트도 코넬 학부고, 진호도 송희언니도 자주 봐서 네 생각도 종종나ㅎ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