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에 해당되는 글 2건
good pleasure
live love/새로움의 나날

여러가지 생각이 둥둥 떠다녀서 차분히 정리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나 같은 죄인 살리신"


그날 그날 이 구절이 얼마나 와닿느냐에 따라서 내가, 우리가 누리는 은혜는 차원이 다른 것 같다. 

스스로 세운 선과 악의 기준에 따라서 세상을 바라볼 때 느끼는 갑갑함과 

(왜냐면 세상은 그렇게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나는 완전하지 않아서 시시때때로 그 기준도 바뀜으로)

그렇게 세운 기준대로 살지 못하는 스스로를 발견할 때 느끼는 자괴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성취하고 싶은 어떤 기준에 도달하지 못할때 느끼는 허무함으로 인한 악순환에서 자유롭고 싶다는 건

내가 생각하는 기준에 비할 수 없는 어떤 선하고 완전한 기준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게 아닐까


그래서 "내가 주는 물을 마시는 사람은 영원히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시는 예수님이

뭐라고 하시는 건지 잘 이해하지 못했더라도 땡볕에 물 기르러 나온 사마리아 여인에게는 

너무나 웰커밍하고 따스하면서도 상콤하게 느껴지지 않았을까? 


불안감을 겪는 분과 자살시도를 한 학부생을 만나고 난 뒤 집에 와서

오늘이 내게 주어진 마지막 날이라면

내가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 선후배들, 교수님들, 그 누군가에게 전하고 싶은 건, 당부하고 싶은 건

예수님 한 분 밖에 없다는 것, 꼭 주인으로 모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바램을 다시 한 번 고백할 수 있었다. 


그렇게 하고 나면 신기하리만큼 모든 것이 단순해진다. 


지금 내게 주어진 선택의 기로에서 성령님이 기뻐하시는 것이 무엇일까? 

내 영을 궁핍하게 할 것 같고, 악한 생각을 갖게 할 것 같은 건 더 이상 별로 하고 싶어지지 않는 것이다. 

억지로 거하게 취하는 술자리에 안 가고 싶고, 비싼 것으로 날 치장하지 않으려고 하고, 잔인한 영화를 의도적으로 안 보는 차원을 넘어서

그런 선택들이 내게 기쁨으로 다가오지 않기 때문에 선택 사항 중에 고려되지 않는 것. 


술에 취해야지만 친한 분들이라면, 다른 것에 의지해야지만 그렇게 얘기할 수 있는 사이라는게 더 속상하고

나는 최소한으로 살고, 내게 주어진 것으로 다른 이들이 더욱 누리면서 살 수 있다면 감사하고

강자가 약자를 괴롭히고, 성적으로 취하는 내용은 우리의 마음 상태에도 영향을 미치기에 미래를 더욱 소망하게 하는 내용을 보고 싶은 것. 


여러분이 어디에 있든지, 어느 쪽으로 방향을 전환하든지, 

하나님에게로 향하지 않으면 불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세상일이 자신이 바라는 대로 되지 않는다고 왜 불평합니까? 

자신이 원하는 것을 모두 가진 사람이 있습니까? 

나도 아니고 여러분도 아니며, 지구상에 그러한 사람은 없습니다.

이 세상에는 누구도, 제왕이나 교황마저도, 근심 걱정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없습니다.


바보스러운 병약자들은 말합니다. "보십시오. 저들은 얼마나 행복해하며, 얼마나 부자이며, 

얼마나 위대하며, 얼마나 큰 권력을 갖고 있으며, 얼마나 의기양양합니까?"

그러나 하나님 나라의 선한 일에 주의를 기울인다면,

일시적으로 지나가는 일들은 모두 아무것도 아님을 깨달을 것입니다. 

세상일들은 불확실하고 짐스러운 것임을 깨달을 것입니다...

사람의 행복은 일시적으로 지나가는 것을 충족하게 가지는 데서 오지 않습니다.

절제가 우리의 필요를 충족해 주는 것으로 족합니다.

이 세상에 산다는 것은 참으로 고통스러운 일입니다.

영적인 사람이 되기를 원한다면 원할수록 인간의 결점인 부패를 더 잘 이해하게 되고,

더 분명히 볼 수 있기 때문에 현세의 삶은 우리에게는 더 고통스럽기만 합니다.


내면이 깊은 사람은 이 세상에서 받는 육체의 욕구를 많이 부담스러워합니다.

그러나 자신의 불행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화가 있을 것이며,

비참하고 썩어 죽어 가는 삶을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더 큰 화가 있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이러한 삶에 너무나 강하게 얽매인 나머지 노동이나 걸식을 통해

일상적인 필요를 충족하지 못하면서도

세상적인 생활을 버리지 못하고 하나님 나라에 아무런 관심이 없습니다.


모든 희망과 열망을 영원한 선을 구하는데.


이렇게 우리 인간은 매우 연약하고 변하기 쉬운 존재이기 때문에 겸손해야 하며,

결코 자신을 높이 평가해서는 안 됩니다.


<그리스도를 본받아>


이렇게 점점 명확해지는 것도 있지만, 아직 뚜렷하게 보이지 않는 것도 많다. 


지금의 자리를 마무리하고 나아가야 하는 길은 어디일까. 

치열하게 바로 교수 시장으로 뛰어들어가야 하는 것일까?

연구직을 하면서 천천히 해도 되는 걸까? 

프리랜서로 연구하면서 충분히 더 생각하고 경험쌓으면서 하는것은?

부모님은 될 수 있는 한 빨리 한국에 오길 바라시는데, 나도 그런 마음이 들다가도 아직 더 있어보고 싶은 건 이곳에서 만나야 할 분들이 있어서인가 아니면 한국 사회에 갑갑함을 느껴서인가? 그런데 내가 지금 만나야 할 영혼이 한국에 있다면? 


교수라는 자리가 주는 안정성, 하지만 그만큼 바쁜 생활 (연구, 어드바이징, 수업 티칭) 가운데 충분히 제자삼으며 살 수 있을까? 

아직은 힘들겠다고 생각하는 건 내가 스스로 모세처럼 못하겠다고 하는 것일까? 

억지로 시키시는 분은 아니니 거리낌이 있을 때는 괜찮은걸까? 

"그렇기 때문에 저는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항상 거리낄 것 없는 양심을 간직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행 24:16

기도하다 보면 지금 내가 나아가서, 하나님과 이웃 사랑할 어디인지 더욱 확신을 주시리라 믿는다. 마치 연구하고 깨달은 것을 나눴을 때 내가 제일 기뻐한다는 것을 알고나서 생애 첫 대학 인터뷰가 잡힌 것처럼.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에게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 

for it is God who works in you, both to will and to work for his good pleasure 

빌립보서 2:1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월요일
live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picture from last winter - today's snow melted right away T.T)

정말 기도와 QT의 힘은 대단한 것 같다. 학기초부터 QT를 꾸준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요즘들어 더 열심히 하고 있다. 요즘은 아예 성경책을 머리 옆에 놓고 잔다. 그래서 아침에 일어나면 컴퓨터를 켜서 아니면 뉴욕타임스를 보면서 세상 뉴스를 알기 전에 아버지가 주시는 말씀을 제일 먼저 접하기 위해서. 예전엔 성경책을 읽기전에 몸도 깨끗이 씻고 '제정신'인 상태여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내 상태가 어떤가보다는 주님을 더 알기 원하는 내 마음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고등학교 때 언니들을 보고 도전받아 열심히 성경읽고 기도하던때처럼 요즘 다시 성경을 읽고 적용하는 pace를 되찾았다. I'm seeing immediate results of "wrestling" with God's words in the Bible. 아무리 힘들어도 몸은 힘들지라도 마음은 쉽게 지치지 않는다.
일요일에는 4시반정도에 잤는데 7시반에 눈이 떴다. 3시간 밖에 자지 않았는데 더 졸립지도 않았고 눈을 떠보니 예쁜 눈이 내리고 있었다. 오늘 통계시험과 CC 발표를 하는 가운데도 긴장은 되었지만 걱정은 없었다. 마음의 여유를 갖는 것은 중요하니까. 내일 생물시험까지 잘 끝내야지!
Favicon of http://littletree.tistory.com littletree 2007.11.21 10:17 신고 URL EDIT REPLY
히 전 오늘 만화책 끊었어요!(...)
깨끗이 씻은 상태는커녕ㅠㅠ 맨날 이런 모습만 보여드려서 힝
읽다보니 언니가 항상 말씀하시던 '크리스챤으로서의 이쁜 모습' 갑자기 생각나요:)
끝까지 힘내세요!:-)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07.11.24 22:11 신고 URL EDIT
만화책ㅋㅋ
내가본유일한만화책은슬램덩크인데
언니는고3때영화보는거가문제였는데말이지
지윤이랑같이예배드리고싶다!
물달팽이 2007.11.24 07:16 URL EDIT REPLY
쎔 tistory 초대장 안쓰는거 있어? 있음 한장만.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07.11.24 22:10 신고 URL EDIT
어떤 이멜 주소로 초대장 보내줄까?
물달팽이 2007.11.25 01:03 URL EDIT REPLY
sixthavenuecafe@empal.com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