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경신'에 해당되는 글 2건
초콜릿 이야기
너에게 보내는 마음/자기앞의 생
秋 02; 이상한 중독에 대한 아홉가지 이야기에서 8번째 이야기

눈물에 중독되어

그가 그녀를 처음 만났을 때, 그녀는 아주 편안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그녀의 편안한 미소에 감명을 받은 그는, 자신이 지금까지 어떻게 살아왔는지 그녀에게 모두 털어놓게 되었다. 그의 이야기를 들으며 그녀는 울었다. 그는 그녀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생각했고, 두 사람은 가까운 사이가 되었다. 그녀는 눈물이 많은 여자였다. 음악을 듣다가도 울고, 영화를 보다가도 울고, 책을 읽다가도 울고, 심지어 언젠가 그의 손가락에 작은 상처가 났을 때도, 그 손가락을 들여다보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그녀의 뺨으로 굴러 떨어지는 눈물들은 너무나 아름다웠고, 그는 그런 그녀를 사랑했다. 그가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했을 때,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내게는 사랑하는 사람이 있어요. 지금은 헤어졌지만, 나는 그 사람을 잊을 수가 없어요. 음악을 들어도, 영화를 보아도, 책을 읽어도, 심지어 당신의 손가락만 보아도 그 사람이 생각나요." 그녀는 결국 잊지 못하는 사람 때문에 눈물을 흘린 것이다. 결국 자기 자신 때문에 눈물을 흘린 것이다. 그는 실망했고, 그녀를 떠났지만, 몹시 슬펐다. 얼마 후 그가 다른 여자를 만났을 때, 그 여자는 그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녀의 이야기를 듣던 그는 자신도 모르게 헤어진 여자를 떠올렸고, 그래서 울었다. 여자는 그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그러지 않고서야, 처음 만난 남자가 어떻게 자신의 이야기를 듣고 눈물을 흘리겠는가.

------------------------------------------------------------------------------------

夏 07; 불가능한 작전 중에서

시간은 아주 천천히 흘러간다. 지구를 떠나온 것이 언제인지, 이제는 기억나지 않는다. 그곳에서 살던 날들이 어떠했는지도 모르겠다. 난 자유롭다, 라는 생각도 들지 않을 만큼 자유롭다. 다만 한가지, '중앙'이 왜 나를 여기에 보냈는지, 그리고 그들은 왜 '돌아오라'는 명령을 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줄곧 이상하게 생각해왔다. 그러나 그 수수께끼는 곧 풀렸다. 어느날 톰이 내게 말했다.

"처음부터 임무는 없었어. 그 봉투는 내가 너에게 보낸 거야. '중앙'의 감시망을 피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나도 자신이 없었어. 하지만 너는 의심하지 않았고, 그 믿음이 내게 용기를 주었지. 결국 그렇게 해서 불가능한 작전이 가능해진 거야."

"내가 만약 너를 선택하지 않았으면 어떻게 하려고 했어?"
내가 물었다. 톰은 씩 웃었다.


"그건 불가능해. 우린 파트너잖아."



황경신씨의 글을 처음 접한 건 페이퍼라는 잡지를 통해서였다. <슬프지만 안녕>을 작년 여름방학에 읽었고 <초콜릿 우체국>은 집에 모셔놓기만 하고 읽지는 않았는데 집에 있는 동안 찬찬히 읽었다. 읽는 동안 마음이 뽀송뽀송해지는 느낌을, 치유받는 느낌을 받기까지도 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소원을비는것이
너에게 보내는 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원을 비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었을 텐데, 소원을 빌기 위해 별이 떨어지기를 기디리고 있었을 텐데, 어째서 소원을 잊어버렸을까.

      과거는, 가끔 그렇게 중요한 것을 망각하고 중요하지 않은 것만 남겨두고 해. 이를테면 풍경 같은 것, 사람은 사라지고 풍경만 남는 거야. 그리고 어쩌면 그것이 정말 인생이 아닐까, 라고 나는 생각하곤 해.

      어쨌거나 그 시절 그렇게도 열심히 별이 떨어지기를 기다렸는데, 나는 한 번도 별이 떨어지는 것을 보지 못했어. 오랜 시간이 지나서, 한번인가 두번인가 나는 별똥별을 본 적이 있었어. 그런데 그 때는 또 너무나 순식간이어서, 나는 아무런 소원도 빌 수가 없었어. 소원을 빌 모든 준비를 마치고 기다리고 기다릴 때는 떨어지지 않더니 어째서 아무 생각도 없는 텅 빈 눈을 하고 하늘을 올려다 보았을 때 별은 떨어지는 것일까. 나는 그게 너무 아팠어. 이유도 없이 아팠어.

     물론 빌어야 할 소원 같은 건 없었어. 소원 같은 건, 어른이 되면서 모두 버렸어. 무엇을 이룬다는 것, 그건 너무 깊은 상실을 가져다준다는 걸 알아버렸으니까. 처음부터 나의 것이 아니었던 것들은 언젠가 나를 스쳐 지나가리라는 걸 알고 있으니까.

     어젯밤, 나는 문득 별이 떨어지기를 기다리던 그 여름밤이 떠올랐고 사랑이란 바로 그런 게 아닐까, 생각했어. 기다리고 기다릴 때는 오지 않다가 방심하고 있을 때 문득 떨어지느. 그래서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아, 떨어졌구나, 라고 밖에.


황경신, 모두에게 해피엔딩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