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 해당되는 글 5건
daytwo
live love


3년전 이맘때쯤부터 작년 말까지 때로는 봄바람처럼 가끔은 동해바다의 파도처럼 마음이 오르락내리락했다. 


감사한 것은 나도 모르게 우상 삼았던 것을 하나씩 내려놓게 하셔서 


내일 주님을 만난다면, 말씀으로 함께 제 마음을 감찰했던 순간들에 의하면 예수님이 제일 좋다고

하지만 만약 제가 더 좋아하는게 있다면, 진짜 죄송하다고 얘기할 수 있는 마음이 되었다. 


학부때는 한국에서 본 적도 없는 차원의 부유한 친구들을 보면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지만

말라위에서 계절마다 최선의 것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제일 좋은 것을 떼어드리는 어머니들

선하신 하나님을 전심으로 찬양하는 어린이들을 보면서

뉴욕에서 서울에서 좋다고 여기는 것들의 부질없음을 깨달았고


분야마다 좋다고, 멋있다고 여겨지는 모습들이 목적이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 위함이 아니면

개인적인 차원에서 얼마나 영을 갉아먹는지, 그리고 사회적으로도 덕이 안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연구는 

특별히 지속가능한 발전학에서는 정부도 주목해주지 않는 고아와 과부와 객

(so minority groups, migration, labor employment opportunities)에 대한, 

그들이 자연을 다스리며 살지 못하게 하는 것들 

(lack of natural resources, high financial & behavioral costs of renewable energy adoption, 

difficulty of mitigating air pollution due to its global nature)에 대해 신경쓰게 되었다.

하나님이 인정해주시는 연구, 거짓없는 연구, 데이타 조작 안하는 연구, 있는 그대로 나타내는 연구. 

교수는 선생님의 종류 중 하나일뿐 권세를 주장할 자리가 아님을. 

예수님이 보냄 받은 하나님보다 크지 않다고 하시는 것처럼, 

우리도 세상에 어떤 위치에 있던 상관없이 예수님이 원하시는 것에 100% 순종하며 

낮은 마음으로, 더 좁은 문, 좁은 길을. 


사랑하는 엄마께서 박사 연구하고 있는 걸 알고 그랬는지

신생아때 울지 않아서 외할머니가 벙어리인 줄 알고 툭툭 쳐보셨다는 나.

맞벌이 하시느라 바쁜 부모님 신경쓰게 해드리지 않고 싶어서 반항 한번 없이 자란 큰딸은 

50세가 넘어서야 적극적으로 사랑표현을 하신 아빠때문인지 뭔지 알 수 없는 이유로 

적극적으로 애정표현 해주는 사람이 진정으로 사랑해주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에 만날때도 속마음은 별로 드러내지 않았던 같고, 

대학교때 더 솔직했던 것 같은데 그 때는 둘다 너무 어려서 어떻게 해결해야 할줄 몰랐고, 

함께 기도해볼 생각을 못했다. 

본이 되는 크리스쳔 커플도 주변에 없었고. 

결국 지난 3년간 여러 사람들이 다가와도 쉽게 마음을 내주지 않았던 것 같다. 


주변의 도움으로 하나씩 다 만지고 나니 동시 다발적으로 다가오는 분들이 있었는데

그래서 지난 한달간, 특별히 사흘간 또 하나씩 아버지와 마음에 걸리는 것들을 하나씩 풀고. 

사랑이 다른 형태일 수도 있다는 걸 깨달았다. 

상대방인 나를 배려하는 마음에서 차분히 잔잔히, 

그리고 본인의 마음이 앞서지 않도록 조용히 좋아할 수도 있다는 것. 

관계 마저도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 위함 인데 

서로의 마음을 얻으려고 겉으로 잘해주고 표현하고 

항상 함께 있는 것이 사랑이라고 정의하는 것은 아버지 보시기에 기뻐하지 않으실수도. 

그렇지만 나같이 둔한 애한테는... 말해주지 않으면 몰라요


아직도 참 모르는게 많은데 하나씩 가르쳐주시며 사랑을 알려주시고, 

그 은혜 누리고 나누게 해주심에 감사 또 감사!

Blessed to be a blessing :D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꽉찬 일주일
live love

저번주 목요일에 말라위에서 돌아왔으니 뉴욕에 온 지 일주일이 되었다. 하루하루가 꽉차서 마치 뉴욕 돌아온지 한 달은 된 것같은 일주일. 좀바에서처럼 새소리가 들리는 전원의 아침은 아니지만 분주하게 움직이는 생동감이 느껴지는 뉴욕의 아침도 나쁘지 않다. 


지난 2년과는 확실이 다른 것을 느낀다. 똑같이 수업을 듣고 있는데도 다름을 느낀다. 1,2년차에는 별로 많이 듣지 않았던 "그래서 박사 논문은 뭐를 쓰려고하니"라는 질문과 여름이 끝났으니 "아프리카는 어땠어"라는 질문이 지난 7일동안 제일 많이 들은 말이었다. 


2년이 지나면 좀 나아질 줄 알았는데 아직도 하고 싶고, 궁금한게 많다. 나라는 사람은 석사를 했어도 이것저것 다 관심가졌을거야. 여름 동안 대학원 그만둘까요, 휴학할까요 등등 기도를 많이 했는데, 서울-파리-캄보디아-뉴욕-말라위를 돌아다니면서 많이 깨닫게 해주셨다. 


내가 답답했던 것 중 하나는 가시적인 결과물이 없기 때문인가봐. 하나님과의 관계든, 사람이든, 연구든, 공부든, 직장이든 20대는 씨뿌리는 시기. 노력하는 대로 결과가 보이지는 않지만 30대, 40대가 되면서 조금씩 보일 것 같아 (나의 30대 예찬론ㅎㅎㅎㅎ 엄마는 40대가 황금기였다고 하신다). 


연구하기에는 지혜가 턱없이 부족하지만, 읽고 쓰는 일이 다른 어떤 일보다도 좋고, 또 이곳에서 내가 낮아지려고 할 수록 자꾸 세우시기 때문에 나를 통해 하려고 하시는 일들이 있는 듯 보인다. 


그래 공부하자, 연구하자ㅋㅋㅋㅋ 무엇으로 밀고 나가야 되는건지 고민중이다. 말라위 연구를 읽어주기로 했던 개발경제학 교수님은 옮기셨고, 그 대신 다른 여자 교수님이 하버드에서 오셨다. 학부때부터 친했던 환경경제학 교수님은 캘리포니아로 가셨는데, 4학년 때 그 교수님보다 더 어드바이저로 삼고 싶으셨던 교수님이 한국의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내 연구 주제 생각을 교수님이 더 좋아하셨다. 이 셋보다 제일 "경제학자"스러우신 법과경제학 교수님은 연구조교 지원한 역사 이래 유일하게 경제학 성적을 물어보셨다. 그런데 오히려 떠나버린 개발경제학 교수님보다 말라위 연구에 대해 더 도움이 되는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다. 여름동안 아프리카 개발과 거버넌스에 대한 고민도 많이 했었고, 환경법에도 관심이 많으니 교수님 조교하는 것도 신기한 경험일듯! 


어드바이저는 천천히, 데이팅 하듯이 고르라는 선배들의 조언에 따라 이들을 모두 놓고, 기도하며 잘 생각해봐야지. 앞으로 2년동안 열심히 연구해서 쓸 논문인데 그냥 아무렇게나 정할 것도 아니고. 필드에 나가는 개발경제학 모드와 한국 에너지 경제학 모드 중에 무엇에 더 집중할 것인가. 


여기까지 읽으면 마치 내가 연구연구연구 모드인 것 처럼 보이지만ㅎㅎㅎㅎ 파리를 추억하며 첼시에 le grainne cafe에서 프랑스식 브런치로 시작하여 웨스트빌리지-그린위치빌리지를 한바퀴 다 돌았다. 도마가 없어지고 surf nyc가게가 생기는 듯. 브룩클린에 있던 apc surplus가 옮겨온 웨스트빌리지는 내가 더욱 사랑해줄 수 밖에 없는 곳으로 변해가고 있다. 그동안 많이 아껴주었던 stumptown보다 더 대화하기 좋은 birch coffee에서 호주커피 플랫화이트도 마시며 기억을 거슬러 올라가고, 타임스퀘어 동네쪽에 있는 것 치고 괜찮았던 타이 식당 room service 에서 식사. 요즘은 레스토랑 이름까지도 이렇게 특이하게 해야되나보다?!?!


무엇보다도 서울-파리-캄보디아-말라위에서 처럼 말씀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생명력 있는 말씀. 바쁜 와중에도 그 아침시간을 갈급해하는 사람들과 함께 나눌 수 있어서 좋고, 언제든지 집으로 초대해서 예배를 사모하는 친구가 있어서 감사하다. 말라위에서 짐이 오지 않아도, 일이 바로바로 풀리지 않아도 주님 보시기에 기쁘신 일이고 합당한 일이면 알아서 해주실 것을 믿기 때문에 난 사랑만 하며 사는 축복을 누리면 된다. 무한 기쁨의 원천되시는 그분과 함께 <3 <3


A new commandment I give to you, that you love one another: just as I have loved you, also are to love one another. By this all people will know that you are my disciples. John 13:34-35




2012.09.14 02:29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2.09.14 02:42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0319 le temps universel
live love



아프리카에서 돌아와서 싸이-트위터-텀블러 점핑하다가 한글로 글을 쓰고 싶어 티스토리에 들어왔다. 인터넷 상에서 소통할 수 있는 옵션이 참 많은데 티스토리하면 일기장쓰는 느낌? 그런데 아이폰을 쓰기 시작하면서 싸이앱과 echofon 덕분에 트위터를 더 하게 되는 것 같아. 티스토리 앱은 느리다 (폰으로 블로깅 할 수 있다는 것에 신기해 하는 것도 잠깐이다). 친구들 사이에서도 내가 제일 늦게 스마트폰을 마련했는데 겨울방학때만 해도 일반폰을 갖고 있던 가족 마저도 언제부턴가 아빠엄마는 안드로이드폰, 동생도 아이폰이란다. 가끔씩 장문의 이멜을 주고받는 것이 아니라 이젠 카톡으로 궁금할때마다 슝~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것이 편리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편지가 좋다.

얼마 전에 만 24번째 생일을 맞았다. 이젠 생일이 그렇게 크게 다가오지 않고, 나보다 엄마가 먼저 생각나는 날이 되었다. 주위에서 갖고 싶은 것, 필요한 것이 있냐고 물었는데 물론 갖고 싶은 것은 끝도 없고, 꼭 필요한 것도 별로 없었다. 그리고 말해주고 받으면 두근거림이 없으니. 내가 제일 좋아하는 선물은 물론 편지와 책. 처음에 방에 들어왔을 때는 방이 윗 사진과 같은 느낌이었는데 (소파대신 침대 하나, 매트리스 하나) 점점 책으로 넘쳐나고 있다. 책을 읽는 것도 좋고, 읽지못해도 갖고 있는 것도 좋다. 고3때는 책상 위 책꽂이, 벽에 따로 놓았던 책장 2개에다가 면학실 책꽂이까지 썼었던 기억이. 

저번주 금요일부터 봄방학이 시작되어 고등학교 친구/선배들과 한적한 곳으로 여행을 다녀왔는데 마치 학교에 간 기분이었다. 뉴욕에서 항상 듣는 앰뷸런스, 길거리 사람들의 소리 등이 하나도 안 들리는 펜션이 낯설어서 어쩔 줄 몰랐다. 그리고 그 느낌을 놓치고 싶어하지 않는 날 발견했고, 강남보다 수지가 더 좋다고 끄적였던 때가 기억났다. 뉴욕에서 벌써 5년째 같은 동네에 살고 있는데 다른 곳을 고르라면 맨하탄에선 btw amsterdam - central park west on 68-90th street, west village, brooklyn, 뉴저지에선 palisade park. 

걷는 것을 좋아하는 내겐 뉴욕은 참 좋은 곳인데 그 시간조차 허락하지 않는 박사 1년차는 적응이 쉽게 되지 않았다. 읽고, 공부하고, 연구할 것이 너무 많아서 다 본다는 것은 가능하지 않았고, 그렇기에 다른 것에 시간을 배분할 수 없었다. 20대에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기본기를 단단히 다져놓지 않으면 나중에 몇 배의 시간을 들여야 한다는 말을 읽었다 (전 UN대사 김현종 인터뷰 in 버들꽃나루 2011년2월호). 매일 내 한계를 느꼈지만 그럴수록 사명과 비전을 되뇌이고, 뉴욕에서 공부하면서 수 많은 반짝이는 사람들을 만나고, 느끼게 해주신 것에 감사하면서 하루하루를 견뎠다. 그런데 벌써 1년차 4분의 3이 지났다. 한국에 갈 날도 54일! 이번엔 오래 있지 못할 것 같다.

흘러간 3/4 academic year를 되돌아보면 음식으로 기억한다. 따로 시간을 낼 수 없으니 주로 식사시간에 사람들을 만나서 그런듯. 3월 9일에는 아침 QT모임에 내가 젤 좋아하는 케잌 종류인 carrot cake, tiramisu로 시작해서 1년차 친구들이 깜짝 놀래켜준 노래하는 촛불이 꽂힌 apricot tart, almond croissants, chocolate brioche와 내가 아끼는 르빵의 berry tart와 lemon tart를 먹었다. carbohydrates overload lol 또 새로운 사람과 1학년때 알았던 언니를 동시에 만난 totto ramen, 빨강 라운드 테이블이 인상적이었던 ouest, 봄이 온 줄 알고 신났던 날 인테리어-서비스-음식이 모두 완벽했던 bar boulud, 새롭고 신선했던(refreshing!) 리조또를 자랑하는 barolo, max soha를 능가하는 pisticci. 맛있는 곳이 이렇게 많다니.. 그런데 아직 블룸앤구떼 carrot cake 만큼 맛있는 곳은 뉴욕에서 발견하지 못했다ㅠㅠ

가끔한 문화생활은 주로 책방 방문. 언제나 감동인 mitsuko uchida @ carnegie hall, first movie of this year: king's speech with amazing colin firth @ amc lincoln cntr,  내겐 영원히 길모어걸인 alexis bledel이 나온 연극 love, loss and what i wore, modern life: edward hopper and his time @ whitney. 이게 전부. 그래도 클래식 콘서트, 영화, 연극, 미술관 방문 한번씩 했네. 빌리 엘리엇 뮤지컬 진짜 보고 싶은데 언제 볼 수 있을 지 모르겠다. 못 가더라도 hopper의 노을 그림들을 처음으로 봐서 참 좋았던 이번 봄방학. 

Cape Cod Sunset _ 1934


그리고 지금까지 본 georgia o'keefe 작품 중에 제일 마음에 들었던

Ladder to the Moon _ 1958


잊고 싶지 않은 것들이 있다.

 
Favicon of http://kelvinkim.tumblr.com kelvin 2011.03.28 21:03 URL EDIT REPLY
맨디 통해 들려준 조언 덕분에 좋은 결과 있었어요. 7월에 맨디랑 같이 뉴욕에서 볼 수 있으면 좋을텐데 :)
ssol 2011.03.30 19:24 URL EDIT REPLY
언니, 오랜만에 소식 들으니까 좋아요 :D
늘 건강 조심하시구요 - 보고싶어요!
Favicon of http://curry_hee.blog.me/ 카레 2011.04.17 01:17 URL EDIT REPLY
앗 그림들 좋네요-
그리고 "잊고 싶지 않은 것들이 있다." 라는 부분도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epiphany from the mundane
너에게 보내는 마음



뉴욕에 있다보면 귀로 들리는 것이 줄어들고, 그로부터 느끼는 평안을 소중하게 여기게 된다. 맨하탄에서 JFK로 가는 길, 그리고 다른 도시로 가는 비행기 내에서도 여러가지 소리가 끊임없이 나와 함께 한다. 소음이 없는 곳에서 몸으로 느끼는 안정감때문에 에반스톤이, 윌리엄스타운이 좋은 곳이라는 인상으로 남았을 수도 있겠다. 비행기 내와 달리 인천공항에 내려서 집에 가는 리무진 버스에서는 침묵이 흐른다. 뇌뿐만 아니라 온 몸으로 침묵이 주는 평안을 만끽하며 비행기 자지 못한 잠을 취한다. 그 기억이 5월에 있을 비행을 기대하게 한다.

소리의 우연성, 소리의 존재를 너무나도 잘 알았던 존 케이지. 4:33만 알고 별거 아닌 사람으로 넘길 것이 아니었다. 하던 것을 멈추고 John Cage가 30살에 작곡한 Credo in Us를 들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연주가들은 one pianist on a prepared piano, two percussionists and one person turning the radio on and off. interplay among these players, music from a random radio station, sound vs no sound. 이 모든 것들이 조합되어 모든 세포를 깨운다.


그렇다. 페이퍼가 쌓일 때는 이런 포스팅을 올린다ㅋㅋㅋ
Favicon of https://april-gyul.tistory.com gyul 2010.05.02 12:44 신고 URL EDIT REPLY
페이퍼가 쌓여 그러셨다고는 하지만...
너무 잘 어울리는 글과 음악인걸요...
저도 존케이지의 음악을 처음알게된것이 바로 그 4:33이었고
그 덕분에 제 음악과 생활의 방향도 꽤 각도를 많이 바꾸기 시작했었던 기억이 나요.^^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10.05.08 18:40 신고 URL EDIT
아 그런가요. 오늘 밤엔 케이지에 대해서 take-home 페이퍼를 쓸 차례인데 워낙 좋아서 오히려 신나네요. 아무리 배워도 모르고 사는 것이 참 많은 것 같아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0930 mercredi
live love
이번 학기는 수요일도 좋다. 수업이 2시에 끝나고, 목요일이면 그 주의 수업이 끝나기 때문에. 오늘은 7학기의 첫 번째 시험이었는데 이젠 시험에 대한 긴장감따위는 없어진지 오래고. 초조해하는 1학년을 보니까 참 느낌이 새롭더라. 벌써 가을학기 시작한지 4주가 다되간다. 시간은 어디로 없어진건지-

갑자기 뉴욕 날씨가 너무 추워져서 놀랐다. 오늘 세겹으로 입고 실내에 들어갈 때마다 온도에 맞춰야했다. 아직 단풍이 들지도 않았는데 잎들이 떨어지고 있어. 목도리의 계절이 되는 것은 사실 좋다. 가을/겨울 대비할 옷을 마련하고 있는데 쉽게 마음에 드는 것을 찾지는 못하고 있다. 내일 jil sander for uniqlo collection 나온다는데 카탈로그그 보니까 별로 끌리는 것이 없고, 차라리 소호를 찬찬히 보는게 더 낫겠다. 요즘 내가 찾고 있는 것은 특이한 그림이 그려진 흰 셔츠, 긴 회색 가디건, 긴 하늘색 셔츠와 브라운 가죽 가방. 검은색과 분홍색 옷이 대부분이라서 이제 좀 다른 색 입어보고 싶다.


요즘 날씨때문인지 매일 차마시고 있는데 english breakfast tea with milk만 마시고 있다. earl grey는 겨울이 되면 마셔야지. 목도 칼칼하고 온몸이 건조한 느낌. 키엘 울트라 페이셜 크림을 쓸 때가 된 듯. 차를 많이 마시니까 요것이 탐난다. 여기 가면 다른 귀여운 아이들 구경할 수 있음 :)











논문 써보겠다고 교수가 추천해준거랑 이것저것 읽고 있는데 도대체 뭐 어쩌겠다는 건지- 아무나 학자하는 거 아니것 같음. marchhare이 추천해준 영화테스트에 의하면 난 아마겟돈의 그레이스(리브타일러)라는데! 그레이스는 참을성이 맣고, 모성 본능이 강하고, 내면적인 정열가(이거 뭐임?). 그레이스의 적직: 비서, 악세사리 디자이너, therapist. hmmmmm 이쪽으로 나갔어야 되는거니 크크
Favicon of http://jabsenggak.tistory.com enhui 2009.10.02 18:27 URL EDIT REPLY
english breakfast tea with milk = 진리 !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09.10.04 19:34 신고 URL EDIT
좀 많이 맛있어 크크
Favicon of http://hesitationmark.tistory.com marchhare 2009.10.03 22:19 URL EDIT REPLY
넌나의therapist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09.10.04 19:35 신고 URL EDIT
andyouaremystarfriend
뚜비 2009.10.04 13:11 URL EDIT REPLY
나는 "메리 목사나워져"에 나오는 "캬.멜론 디아즈"라는데.... orz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09.10.04 19:36 신고 URL EDIT
ㅋㅋ번역기의센스
캬!아아멜론 디아즈!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