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양
유기농 쎄미나

좋아하는 눈이 꽤 많이 내리는 겨울이다. 

재작년에는 겨울 통틀어서 눈이 세번밖에 안왔는데, 이번에는 너무 많이 와서 벌써 한 손이 넘었다. 


2015년 2월 2일.

왜 이렇게 마음이 어려운지 모르겠다. 


내 안에 있는 모순들 때문인 것 같기도 하고. 


나 같은 죄인 살리신 그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고 

예수님 한 분만으로도 족한 그런 삶이다가도 

이 세상의 삶이 한 없이 힘들게만 느껴지기도 하다. 


교회분들이 형제 자매로, 진짜 가족같이 느껴지기도 하지만

여전히 혼자여서

원래 사람은 오롯이 혼자인 것이지만

그렇게 혼자가 괜찮다가도

9년째 그렇게 살아가려니 진짜 지치는 것 같다. 


바울은 왠만하면 혼자 살면 좋다고 하지만, 나는 정말 아닌듯. 


그런 생각을 하다보니 그냥 3월에 시작하러 오라는 한국대학 offer 받을 걸 그랬나

그렇지만 기도하다가 거리낌이 있었는데 

(29살 교수가 되어 부모님과 친구들과 같이 있을수도 있겠지만

깊이있는 연구를 하려면 아직 가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마음에 밟히는 이제 막 예수님 만나기 시작한 친구들도 있고)

순식간에 한국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 자체가 죄송스럽다


인생은 나그네길인데. 

내가 얼마나 안주하기 쉬운 사람이면 이렇게 미국에 있게 하실까. 

바라옵기는

뉴욕에 계속 있는게 보시기에 좋으시면 여기서 가정을 꾸리게 하시고,

그런게 아니라면 

아직 미국 학계, 특히 개발경제학 쪽에 대한 의구심과 두려움이 있는데

좀 더 실체를 알고 

특히 가정생활을 하시며 연구하고 가르치시는 여교수님들, 

이왕이면 신앙생활을 하고 계신 분들을 만날 수 있는 곳으로 갈 수 있으면 좋겠다. 


논문 읽고, 연구하는게 좋기는 한데

성경 읽고, 나누고 함께 공동체 안에 있는게 너무 좋은데

당연히 예수님을 바라보는 사람들끼리 있으면 좋을 수 밖에 없고

주신 생명 혼자 누리지 말고 빛을 나누기를 바라신다는 건 당연지사 

(창세기 아브라함 약속부터, 마28:20, 요즘 큐티 본문 요한복음도, 요한계시록 3:20-22)

그 빛을 나눌 곳은, 내게는 가르치며 연구하는 곳이 제일 맞는 것 같은데.

(좀 더 잘할 수 있을텐데 아쉬움이 들고, 

읽고 생각하고 재밌었던 걸 나누는 걸 즐기는 오지랖쟁이니까)


어떤 남자를 만나고 싶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예수님 사랑해서 삶의 소소한 것들을 아버지께 아뢰고, 

나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 주고,

꾸준하고 진실된 사람을 만났으면 좋겠다. 


이렇게 구하고 원하고 뒹구는 나를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안아주시고, 불러주시고, 나아오라고 하시는

사랑의 아버지를 알게 해주셔서

몸둘바를 모르겠다, 진짜 나는ㅠㅠㅠ



오 하나님이여, 나를 멀리하지 마소서, 

내 하나님이여, 어서 와서 나를 도우소서


그러나 내게는 항상 소망이 있으니 내가 더욱 더 주를 찬양하겠습니다.

내가 셀 수 없는 주의 의와 주의 구원을 내 입으로 하루 종일 말하겠습니다.

내가 주 하나님의 힘으로 가서 주의 의를, 오직 주의 의만을 선포하겠습니다. 


2015.02.02 23:53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15.02.03 18:34 신고 URL EDIT
우왕 좋은 노래도, 코멘트도 고마와 <3 <3
나도 생각날때마다 기도하고 있어 ^___^
거기는 비가 오는구나! 여기는 super frosty and snowy!
우리는 언제 다시 보려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방문객
너에게 보내는 마음/자기앞의 생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오는 것이다 - 그 갈피를

아마 바람은 더듬어 볼 수 있을

마음,

내 마음이 그런 바람을 흉내낸다면

필경 환대가 될 것이다. 


정현종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정결한 마음
너에게 보내는 마음/따스한 치유

읽으면서 새롭게 깨닫고, 회개하고, 기대하게 된 오늘 아침의 격려


마음이 정결하게 되는 부흥


A.W. Tozer _ 습관적 신앙에서 벗어나라


우리에게는 마음의 정결이 모든 사람들에게 표준적 규범이 되는 부흥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우리는 반드시 정결한 삶이 되어야만 합니다. 외적으로 정결한 사람이 되어야 할 뿐만 아니라 내적으로도 정결한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복음주의자들은 담배를 피지 않습니다. 그들은 담배를 피지 않기 때문에 자기들이 하나님을 섬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이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은 참으로 잘한 일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정결한 삶으로 나아가는 출발점에 불과합니다. 마음의 정결함이란 그보다 더 깊은 것입니다. 


마음의 순결이 저절로 되는 거라고 아는 사람들도 있는데, 정결한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애써 마음을 정결하게 해야만 합니다. 나는 아직 50년도 채 살지 못했지만, 내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잘 기억하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불끈 화를 냈을때는 제단으로 나아가 정결함을 받아야만 했다는 사실입니다. 사람들은 순결한 마음을 가져야만 했습니다.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 그리스도인에게 나타나 우리가 능력 있는 증인이 될 수 있게 하는 부흥이 필요하고 또 그런 부흥이 반드시 있어야만 합니다.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행 1:8. 사람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말해 주었는데 아무런 열매도 얻지 못하고 아무런 능력도 발휘하지 못하는 것은 실로 절망스러운 일입니다. 


정결한 마음을 지닌 사람들이 되는 것과 아울러 우리는 기도의 응답이 빈번하게 주어지고 선교사와 설교자로 부르심을 받는 역사가 일어나는 모임이 되어야 합니다. 나는 우리 교회 젊은이들이 자신들을 향한 하나님의 부르심을 깨닫고 마침내 우리 교회를 떠나 설교 사역을 시작하기 바랍니다. 나는 하나님의 성령이 우리 위에 임하여 우리 교회 젊은이들이 더 이상 누구와 언제 결혼할 것인지만 궁리하고 앉아있는 일이 없게 되기를 바랍니다. 결혼이라는 것은 때가 되면 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성령이 임하시면 그들은 온통 "무엇을 하면 하나님을 섬길 수 있을까?"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어느 날 갑자기 하나님의 손이 그들의 어깨 위에 놓이게 될 것이고 그들은 어디론지 가 버릴 것입니다. 나는 그와 같은 젊은이들을 수없이 많이 보았습니다. 많은 젊은이들이 나를 찾아와 이렇게 말합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사로잡고 계십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