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love'에 해당되는 글 243건
월요일
live love
#1 딸기가 좋아요.
월요일은 항상 마음이 바쁘다. 차분하게 하면 다 해낼 수 있는 것일텐데 아, 통계숙제도 해야되고 경제숙제도 있고 목요일엔 생물미드텀도 있잖아! 그래서 오늘이 민족의 명절 추석이라는 것도 잊었다. 맛있는 송편과 내가 좋아하는 식혜 대신 내 자신에게 주는 추석선물로 딸기를 사왔다.

#2 주황색바지.
딸기를 사가지고 오는 길에 보라색 스키니바지를 입은 금발머리 여자를 보았는데 초등학교 6학년때 주황색 바지를 입고 학교를 갔던 생각이 났다. 무슨 생각으로 그랬는지는 모르겠는데 친한 남자애가 "야, 주황색 바지를 입다니. 특이하다"라고 말했었다. 주황색을 좋아하는 것도 아니었고 엄마가 사다줬길래 입었던 것 같아. 사실 요즘 청바지가 말고 파란색 바지를 입어보고 싶다. 훗.

#3 아마디네자드(Ahmadinejad) 이란 대통령 학교에 오다.
아마디네자드가 컬럼비아에서 열리고 있는 World Leaders Forum에 연설을 하기 위해서 왔는데 그를 반대하는 이들이 많아 캠퍼스는 주요 출입구를 제외하고 모두 닫고 학교 ID가 있어야지만 출입할 수 있었다. 그를 초청한 것은 사실이지만 학생들이 그를 반긴 것은 아니다. 컬럼비아 잔디에 앉아 많은 학생들이 그가 연설하는 것을 스크린으로 보았는데 억지스러운 발언을 할 때마다 모두들 쓴 웃음을 지었다. 아마디네자드의 많은 망언 중 하나는 유태인 학살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 뿐만 아니라 자국민이 변화를 꿈구는 것을 억제하려고 하고, 아이들도 처형시키며, 테러단체를 후원하고 있다. 어떤 생각으로 삶을 살면 그런 말을 하고 사람들을 그렇게 대할 수 있는 것일까.

#4 그래도 공부는 계속.
다시 몸이 좀 안좋아서 학교 병원에 다녀왔는데 약을 먹었으니 빨리 나았으면 좋겠다. 할 것도 많은데 몸이 주인 말을 안 듣는구나. 딸기먹고 얼른 낫자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토요일
live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잠깐 수진이를 만났었는데 봄방학때 같이 여행을 가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 (가을학기 시작한지 3주째 밖에 안됐는데 벌써 다음학기에 있는 봄방학에 뭘 할지를 고민하고 있는 우리를 보라). 안타깝게도 유펜은 컬럼비아보다 봄방학이 한주 빠르다. 그리고 쿼터제인 학교애들도 겹치지 않고. 하지만 나와 방학이 겹치는 유일한 동지, 스위스 여행 동지 비너스가 나의 희망. 비너스의 아버님이 파리를 별로 안 좋아하시지만 런던은 좋아하신다니까 드디어 런던에 가볼 수 있는건가? 2학년이지만 벌써부터 졸업하면 뭘할지 고민이 되는 것이 사실이고 경제가 재미있다보니 대학원을 갈 생각을 하고 있는데 어차피 박사를 하게 된다면 다시 컬럼비아에 돌아와서 sustainable development를 하고 싶으니 대학원만은 유럽에서 다녀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 그리고 지금 컬럼비아 PhD하는 사람들 중에 London School of Economics를 나온 사람도 여럿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가서 직접 학교를 방문하는 것도 바람직할 것 같은 생각. 하지만 그보다도 영국, 런던에 가보고 싶은 건 미친so가 초등학교 시절을 보냈던 곳은 어떤 곳이지 궁금하기도 해서.

이렇게 신나는 생각을 한 덕분에 생물 공부를 하느라고 힘을 뺀 토요일, CC 페이퍼를 쓰느라 금요일도 힘들었지만 긍정적인 마인드를 유지했다는거. 하고 싶은 건 너무 많은데 시간이, 체력이 부족하다. 사실 이번 주말에 미술관도 한 곳 가고 싶었고 가을옷 구경도 하고 싶었는데. 다음주 주말에 Whitney 아니면 International Center of Photography를 꼭 갔다오고야 말테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003 bourne ultimatum
live love/반짝반짝 활력소


2007-2008 학기에 처음으로 본 영화.
액션 그 자체를 멋지게 해낸 맷 데이몬.
로맨스가 꼭 첨부되는 여느 액션영화와 다르게 dry했지만 그게 더 매력적이었던.
첨부된 유튜브 영상은 너무 웃겨 거의 기절하게 만든 본얼티메이텀 패러디.
토론토 영화제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한 맷 데이몬을 본 사람이 있었는데 조금 실망이었다는.
그래도 실물로 보고싶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행복
live love/반짝반짝 활력소


사랑, 그 잔인한 행복

비(사이보그)랑 정우성(새드무비)에서도 이해해줬지만 내 이상형 황정민까지
수정씨 정말 이래도 되는건가요
그래도 보고싶은건 황정민과 임수정의 연기가 기대되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10월 3일에 개봉한다는데 미국에서도 했으면 좋겠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화요일
live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뉴욕하늘.
뉴욕에 와서 놀랐던 것 중에 하나는 하늘이 굉장히 맑다는거. 맨하튼은 섬이라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항상 회색빛의 서울하늘을 보다가 파란 뉴욕하늘을 보면 감동을 하게 된다. 사진은 기숙사에서 보이는 풍경 (난 꼭대기층).

#2. 거시경제가 좋아요.
고민끝에 화목 6:10-7:25분까지 하는 intermediate microeconomics수업을 drop한 관계로 오늘은 2시반에 수업이 끝났다. 예아 :) 그 대신 듣고 있는 intermediate macroeconomics는 micro보다 훨씬 재미있었다.  이 수업의 교수는 바로 Xavier Sala-i-Martin 이다. 2006년 7월부터 8월까지 내가 좋아하는 FC Barcelona의 acting president였단다ㅠ (그가 있는 동안 바르샤는 스페인 슈퍼컵을 이겼다고 한다.) 어쩜 이렇게 재미있게 가르칠 수 있는지 감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내가 미시경제보다 거시경제를 더 좋아해서 그런 걸 수도 있지만. 중간에 들어가는 바람에 앞에 수업 3번을 못갔지만 내가 간 날은 형광 연두색 재킷에 검은색 넥타이, 와이셔츠, 정장바지를 입고 왔는데 그런 outfit을 소화하다니. 대단해 대단해.

#3. 민사-뉴욕 패밀리.
저번주말은 9기 영빈이랑 영빈이 친구, NYU에 다니는 성민이랑 아름이를 만났다. 모두들 더 예뻐지고 멋있어지고 어른스러워졌더라. 말을 놓으라고 했는데 아직은 어색한지 쉽게 그렇게 하지 못했는데 자꾸 만나다보면 나아지겠지. 컬럼비아 캠퍼스에만 있다가 greenwich, NYU area로 내려가니까 확실히 더 자유분방한 느낌. 성민이는 예전에 해비타트를 같이 한 적이 있었는데 얘기를 해보니까 취향이 비슷한 거 같아서 잘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년에는 애들이 NYU랑 컬럼비아에 많이 와서 민사-뉴욕팸이 더 커졌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이다.

#4. 피그말리온.
클레어 데인스 나오는 pygmalion 표 예약했다. 클레어 데인스 볼때마다 난 재연이 생각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CC paper 주제.
첫번째 Contemporary Civilizations 페이퍼가 이번주 금요일까지.
주제는 What is it to be a human?
어쩌라는거

Favicon of http://gwenshiri.egloos.com 역시나그렇게 2007.09.19 21:35 URL EDIT REPLY
선배 i think im free for the opera thing
Favicon of https://annetteettoi.tistory.com serene | 2007.09.19 22:53 신고 URL EDIT
all the tickets were sold out T.T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