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love'에 해당되는 글 243건
다시 여기
live love


정말 여기저기 돌아다닌 여름. 한국, 파리, 캄보디아, 말라위. 

뉴욕을 떠났던 5월의 마음과는 많이 다른 상태로 목요일 새벽에 돌아왔다. 

유학생활 7년째, 한국에서 돌아올 때마다 한번도 울었던 적이 없었는데 8월8일, 공항에서 눈물이 계속 떨어졌다. 우는 소리도 안 나는데 눈에서 물방울이 흘려내리는 날 보고 있는 엄마라는 여인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지만 그래도 눈물은 계속 생성됐다. 

아쉬움이 남았지만, JFK에 내리는 순간 알 수 없는 희망이 마음에 벅차올랐다. 아직은 내가 있어야 할 곳이 여기라고 해주시는 것 같은 느낌. 기다려보라고. 

그렇게 홀로 말라위에 다녀왔고, 어느 곳에서나 마찬가지로 주님과 함께 했기 때문에 몸은 힘들어도 견딜 수 있었다. 오히려 다른 곳보다도 더 선명하게 보였다. 열심히 살아가는 현지인 팀멤버들을 보면서 나도 나와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 이외에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 공부해서, 연구해서 남 주는 사람. 

결심한 대로라면 학생 생활도 3년 남았으니, 매일매일 알차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감사도장찍기
live love

듣고, 보고, 읽고, 마시고, 먹으며 internalize하는 여름이었다.어느 곳에 있던지 사람으로부터 배우는게 많았고, 함께 얘기하지 않아도 그 상황으로부터 알게되는 것들이 있었다.

한국, 파리, 캄보디아, 뉴욕과는 다르게 혼자있는 이 곳. 더욱 친밀한 시간을 가지는 시간.여기 오고 나서 첫 주는 괜찮았는데 주일부터 몸이 조금 이상해졌다. 원래 식성이 좋은 나ㅎㅎ 먹자고 하는대로, 주는대로 잘 먹었으나 그래도 한국이나 뉴욕에서만큼 잘 먹지는 못했다.사실 저번에 아프리카 왔을 때 너무 잘먹어서 죄책감이 들었었는데 오히려 잘 된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작년보다 극빈곤층을 더 자주 (매일) 보고 있고, 중산층도 처음 보았다. 그 때문인지 뭔지 잘 모르겠지만 아파서 잠이 안 오는 밤에는 시편 23장을 외우며 다시 잠을 청했다.결국 아침 이외에 점심, 저녁은 거의 안 먹고 있다. 그렇게 배고프다고 느껴지지도 않고, 배도 별로 받아주지 않으니. 시원한 오렌지 쥬스 한잔, 사과 (상큼하고 아삭아삭한게 생각나는구나!), 심플한 피자, 그리고 나의 페이보릿 음식 4개중 하나 김치찌개.

이 상황에 너무 젖어들면 안된다. 상황이 아니라 그분을 바라봐야지. 엊그제 꼬마들이 물기르는 모습을 내가 한참 보고 있으니까 driver Chance가 하는 말: 쟤네 봐봐. 신발 없이 매일 저렇게 다닌다. 근데 여기 뱀이 진짜 많아. 그런데도 안 물리고 다닐 수 있으니 그거 자체도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몰라.

감사가 되지 않을 때 감사하는게 진짜 감사, 믿을 수 없을 때 믿는 것. 내 상태를 알 수 있는 것일지도. 그래서 감사한 것을 올려드렸다. 말씀을 읽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처음 온 곳이지만 큰 일 없이 지낼 수 있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깨끗한 물 한잔 마실 수 있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그 동안 반짝이는 사람들을 알게되어 그들과 맛난 것도 많이 먹고, 신기한 것도 많이 보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프리카에 와보고 싶다고 얘기했었는데 응답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냥 한번 이러다가 20대 다 뉴욕에서 보내는 거 아닌가요 라고 물어봤는데 그렇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계속 공부하게 하심에 고맙습니다. Abigail 같이 착하고 능력있는 현지인을 만나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정말 무방비 상태로 왔는데 그럼에도 하루하루 인도해주시니 고맙습니다. 내 길 아시니 다 이해되지 않아도 손 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지켜주세요.

골로새서 4:2 기도를 계속하고 기도에 감사함으로 깨어 있으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작은 기쁨들
live love

한국 온지 일주일이 지났고

파리는 0625-0707

캄보디아 선교는 0717-0725

한국 고아원 선교는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


떨리는 마음으로 왔지만 생각보다 희망적인 모습들이 많아서 신난다. 획일적인 행복, 미, 삶의 기준이 사로잡은 곳임이 다시 한번 느껴져서 한국이 답답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환경을 경험했으니까, 꿈을 꿀 수 있고, 이 곳에 대한 애정이 넘치니 다시 살아야 할 곳이라는 걸 확인했다.


엄마의 엄마를 바라보며, 나의 엄마를 다시 보았고. 같이 한 시간보다 남은 시간들이 적음을 알 때 어떤 생각이 드는지 궁금했다. 꾸준히 주일마다 찾아뵙기로 했다. 사랑하는 우리 할머니.


지속가능한 발전에 오래 전부터 관심가졌던 나라 프랑스. 완벽한 곳은 아니지만 우리가 배울만한 것들이 있는지 보고싶다. 한 없이 파리 거리를 걸어보고 싶기도 하고. 그리고 그 나라가 식민지로 삼았던 캄보디아에 선교를 가는 것도 참, 섬세하신 하나님. 들어주고, 들어주고, 더 사랑하자.


한없이 부족한 나. 아직도 계속 찾아가고 다듬어지고 빚어지는 과정이지.

하지만 삶 속에서 하나님의 온기를 느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그대로 전하고 흘려보내고 싶다.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무너진 성전 재건축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것. 내게 주신 달란트. 은사.


선한 영향력을 펑펑 쏟아낼 수 있는 일.


하용조 목사님의 <기도로 돌파하라>는 책을 따라 기도의 용사 느헤미야의 기도를 배우며 간구하고 있다.  이 책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기 위해 힘쓰는 모든 사람들이 ‘더 멋진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어떤 삶을 살아야 하는지, 그 방법을 알려 주고 있다."


아프리카를 다니면서 깨달은 건 혼자 할 수 없겠다는 것. 내가 전면에 나서는 것보다 동반자를 돕는 역할이 하나님이 나를 만드신 모습이고, 내가 상황에 상관없이 더 기쁘고 행복하게 사역하는 모습이라는 것.

더디고 더딘 연구를 계속 해야 되는 것인가. 사실 연구자체보다 가르치는 역할을 할 때 형성되는 맞은 관계속에서 하나님이 통로로 쓰실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하나님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것.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시 27:4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once
live love/새로움의 나날

rent 보다 더 좋았던 once! 이제 new favorite musical이 되었다.

한참 영화가 인기가 많을 때 너무 다들 좋아하니까 오히려 안 보게 되었는데
친한 동생이 뮤지컬을 보러가자고 해서 영화를 저번주에 보고 오늘 다녀왔다.

영화보다 뮤지컬이 더 대박..
이 영화를 어떻게 뮤지컬로 만들었을까 했는데 무대도 참신하고, 상황마다 choreography 랑
기타, 반조, 바이올린, 첼로, 드럼, 아코디언, 그리고 노래.
정말 원더풀하게 어우러져서 감탄사를 멈출수가 없었다.
음악 편곡팀이랑 안무팀 진짜 수고 많았어요. 완전ㅠㅠ 캐감동ㅠㅠ

남주는 노래를 더 잘하는 거 같고, 여주는 영화보다 훨씬 액센트도 강하고 성격도 강하게 표현해서 놀랐는데 나중엔 익숙해졌다.
그리고 브로드웨이 뮤지컬이어서 그런건지 조금씩 다른 뉘앙스도 있어서 귀여웠다.
- 여주인공 딸이 노래에 맞춰 앙증맞게 춤추기
- 씨디만들고 여친보러 가는게 런던이 아니라 뉴욕
- 바닷가 가는 장면에서 별빛아래 있는 걸로 표현한 것도 (나비부인 오페라에서 벚꽃씬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떠올랐던)

노래, 악기 연주에 연기까지. 어메이~~징 :D 정말 뮤지컬 배우는 아무나 하는게 아닌 듯.

you'll not die if you sing this song with me

we are saviours

i want to sing this song for all of you in this room because to live is to love

i wouldn't trade her for gold / i'm walking on moon beams/ and staring out to sea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풀풀
live love



가로수길에는 점점 안 가고, 오히려 그 주변을 더 갔던 작년 여름. 그리고 겨울에 안 간 사이에 블룸앤구떼가 없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아, 정말 더욱 안 가게 되겠네 하고 생각했는데

마이 페이보릿 강북에, 정동길에 블룸앤구떼팀이 세컨드숍으로 르풀이라는 가게를 열었다는 기쁜 소식ㅎㅎㅎ

작년에 이어 이번 여름도 강북으로 더 자주 나가야겠는걸~

이번에 한국에 한달도 못있지만, 집에 가게 해주심에 감사하며 휴식하고, 교제하고, 나누고 기도하고 와야지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