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love'에 해당되는 글 243건
0424 어느 봄날
live love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한 상태에 있는 것 같아요. 나를 이렇게 기다리고 계시고, 나를 이렇게 보고 싶어하시는 당신에게 제대로 반응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 얼마나 속상하실까, 얼마나 답답하셨을까. 그런 마음이. 알면서도 물어보지 않고, 내 마음대로 하려고 할 때 얼마나 안타까우실까. 당신과 함께 일대일 대면을 하면서 그 마음을 조금씩 이해하려고 소통하다보면 내 주위 사람들을 둘러보게 되어요. 묵묵히 마음으로 나를 응원하는 천사들, 이 인연들은 얼마나 귀한 것인가. 그들의 말을 듣고 분별하게 해주신 것도 고맙습니다. 

기가 막힌 타이밍을 보여주시는 분임을 다시 한번 깨달아요. 너무나도 간절하게 함께 이 공간을 공유하고 싶었던 친구였는데, 긴 시간이 지나, 정확히 말하자면 4년반이 지나 응답해주셨어요. 각자의 공간에서 느끼고 배웠던 것을 좀 더 깊이있게 나눌 수 있는 우리가 되어서 나눌 수 있도록. 얼마나 감사한지요, 이런 관계를 허락하심을. 왠지 이것이 끝이 아닐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나의 이런 직감은 대부분 맞더라구요. 이곳에서 다시 만날 그 날을 기대해요. 기도했기에 우리가 함께 한 이 순간이 기도응답이었음을 알았듯이 그녀의 비전을 위해 기도할 때 어떻게 응답하시는지 볼 수 있을테니. 

같은 도시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주치치 않았을지도 모르는 친구를, 동역자도 보내주셨어요. 어떻게 정말 이 타이밍에 보내셨는지 너무나 섬세하세요. 내가 말하지 않아도 고민하고 있던 것들을 그녀의 입을 통해 먼저 선포되는 것들이 정말 신기하고, 감사하고,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전혀 다른 길을 걸어왔는데 당신의 자녀라는 것, 그것 하나로 우리가 묶어지고 소통할 수 있어요. 성령님과의 시간이 너무 좋은데, 그래서 세상에서 치일때마다 놀라고 힘이 들지만 당신이 우리 삶에 녹아들어져서 말로 하지 않아도 우리에게서 당신의 사랑이 느껴졌으면 하는 바램뿐이에요. 

돌아보니 그래요. 연연하지 않기로 했지요. 나는 원래대로, 한결같이 보내시는 곳에서 최선을 다해 당신을 따르겠다고 마음먹고, 사랑 안에서 가장 귀히 여기며 화목하면 되는 것이죠. 삶의 원천되는 내 마음을 지키러 그 자리에 나아가다보면 기대한 것 이상으로 역사하실 것을 알게 하셨어요. 모든 사람에게 오래 참고, 서로 대하든지 모든 사람을 대하든지 항상 선을 따르라고 하신 말씀을 보니 정말 쉬지말고 기도하지 않으면 가능하지 않겠네요. 우리를 향하신 당신의 뜻이니 그리하겠어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루하루
live love

아무의 잘못도 아니고, 이렇게 살아가는 것임을 다시 한 번 깨닫는 twenty-twelve 1/3였다고 볼 수 있겠다. 정리되는 것도 있고, 안고가는 것도 있고. 삶은 어려운 것 투성이지만 이렇게 다듬어지면서 더 아름답고, 빛나고, 사랑스러운 그릇이 되는거얌. 

하루하루, 정말, 그 어떤 것도 제대로 하려면 도우심 없이는 안된다. 애쓴다고 사랑해지는 것도 아니고, 애쓴다고 기뻐지지 않는다. 내가 하는 것이 아니고, 내 안에 임재하시는 성령님과의 교제가 더 긴밀해질때 저절로 나타나게 되는 성령의 열매들. 사랑,기쁨,화평,오래참음,자비,신실,친절,절제,화합. 마치 내가 한 것처럼, 내 의인 것처럼, religious pride에 쉽게 빠질 수 있는 성령의 은사보다는 시간이 흘러 점점 나타나는 성품의 변화인 성령의 열매를 맺고 싶다. 

그러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정말 중요한 것을 놓치고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 일상에서 굿뉴스를 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상의 삶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는 것. 일상의 이중성을. 

I do want to point out, friends, that time is of the essence. There is no time to waste, so don’t complicate your lives unnecessarily. Keep it simple —in marriage, grief, joy, whatever. Even in ordinary things—your daily routines of shopping, and so on. Deal as sparingly as possible with the things the world thrusts on you. This world as you see it is on its way out. (1 Corinthians 7:29-31 MSG)

기도할 때는 솔직하게. 어차피 내 마음 다 아시는 걸 뭐. 내가 의로워보이려고 노력해도 소용없다. 마음에 있는 그대로. 거짓된 것 하나 없이. 그런 기도 가운데 "anxious about the things of the Lord, how to please the Lord" 이런 마음이 든다면, 그래서 내 기도제목들이 하나님이 "오우, 얘 봐라~ 이런 기도를 하네~ 참신한데" 이렇게 듣고 응답해주실 수 밖에 없는 그런 기도로 점차 바뀌어지길. 이런 일대일 시간으로 공급받는 사랑과 은혜를 큐티모임에서, 조원들에게, 또래 리더들에게, 같이 수업듣는 친구들에게, 연락하는 가족, 친구들에게, 아침마다 만나는 오렌스 바리스타에게, 이곳에 우연히 들어오는 사람들에게 선한 행함과 언행으로 흘러보낼 수 있기를. 

오늘도 좋지만 어디에서도 에펠탑이 보인다는 파리를 무한 산책하며 만나게 될 인연들도, 마주하게될 순간들도 기대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twenty-twelve summer in nyc
live love

이번 여름엔 정말 sporadic하게 뉴욕에 있을테지만 아직도 못해본게 많음으로ㅎㅎㅎ

뉴욕의 여름은 습하지 않고 그늘에만 들어가면 시원한게 장점이다 
올해도 한국 장마철을 피해 다시 뉴욕으로 컴백ㅎㅎ

shakespeare in the park 벌써 50주년이다!
재작년인가엔 anne hathaway 작년엔 알파치노도 나왔던 거 같은데
무려 무료 입장인 뉴욕중앙공원에서 셰익스피어연극보기.
올해는 as you like it & into the woods

whitney live

hudson river park movies

해봤지만 또 가고 싶은

new york phil concerts in the park

bryant park monday movie series

8월에 새가족웰커밍팀 섬기기 시작하면 새로 뉴욕 오시는 분들 모시고 가야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0421내 영혼의 비타민 B
live love/새로움의 나날

문득 든 이런저런 생각들이 있었는데 잘 기억이 안난다. 생각날 때마다 적어야 되는데. 텀블러를 그렇게 쓰다가는 포스팅이 너무 많아질 거 같고.. 실시간 정보습득용으로 쓰던 트위터를 기록용으로 써야되나?! 그런 차원에서 파리 포스팅이랑 reading list 계속 위에 두고 싶은데 자꾸 밀려나 힝-

도대체 사람의 뇌세포는 어떻게 생겼길래 이렇게 깜빡깜빡할까. 내 이름의 뜻이 아래와 같다는 것보다는 그렇게 불리우는 자체에, 그 소리에 익숙해져 버린다. 내게 보내준 사람들이 얼마나 큰 선물이고, 내가 이 곳에 있다는 것도 은혜인데. take for granted해서는 안된다. 노우노우. 그래서 쉬지 말고 기도하라고 하시는 건가. 상기시켜주니까?

내 마음의 중심을 계속 확인하시는 거 같다. 매순간 순종하고, 어디에 놓이든 굿뉴스 나누기. 때가 단축된 이 때 제일 중요한 건데 (고전 7:29) 또 주어진 일이 있으니 그걸 balance하는데 인도하심이 절실하다. 녹아들어가는 삶.

이제는 익숙해지셨는지, 마음의 중심이 그렇다보니 요즘 하는 생각/고민도 복음과 관련되서 그런건지 엄마가 이제 너무 잘 들어주시고 feedback까지 주신다 :):) 같이 우리교회 가야지. 믿음은 들음에서 나니까 (롬 10:17) 설교 말씀의 힘이 있는지가 중요한것 같다. 너무 복받는 것에 추구하는 교회보다 제자로써의 삶에 대한 고뇌와 나눔이 있는 곳. 엄마는 무슨 생각으로 내게 이인이라는 자(字)를 주셨을까. 공자가 논어에서 말한 compassion에는 한계가 있어 보여. 타인에게 내 의지로 베풀 수 있는 compassion에는 한계가 있다구.. 우리 마음에 이기심이 얼마나 많은데, 아닌 척 해도. 

영원한 것,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것에 힘과 노력을 쏟고 싶어요. 5년전 내 삶의 목표라고 적어놨던 다니엘 12:3 말씀대로.

이번에 한국에 갔을 때는 온전히 쉬어야지. 연구도 인턴도 하나도 안 하고. 내게 주어진 사람들을 돌보는 시간. 너무너무 보고싶은 가족, 친구들을 만나고, 갈 수 있는 한국의 구석구석을 밟으며 기도하고. 노을이 지는 시간, 그 순간에 함께 앉아 그 순간을 공유하고 싶다. 

올해 cmc에서는 나바호 미국 원주민, 캄보디아, 그리고 한국 고아원을 섬기는 yes daddy 프로그램. 이렇게 3 곳의 선교지로 가는데 꼭 가고 싶었던 yes daddy 기간이 내가 한국에 있는 시간과 딱 맞는다! 정말 섬세하셔요ㅎㅎㅎ 도대체 뭐가 문제여서 34분에 한 명씩 자신의 목숨을 포기한다는 건가.. 한국사람들은. 통계자료를 저렇게 포기하니까 확 와닿는다. OECD국가1위, 세계2위의 목숨포기확률. 그 전과 다르게 작년 여름에 한국에 갔을 때 나도 뭔가 마음이 쉽게 강퍅해지는 그런 느낌을 받았는데. 뭔지 잘 모르겠다. 우선 나만 잘살고 볼게 아니라 불완전한 서로에게 관심가져주는게 너무나도 필요한 때인것 같다. 진심을 통하기 마련이니까. 

평소에 연구를 꾸준히 해서 하루에 빛을 위해 쓰는 시간을 더더 늘릴 수 있도록 해주세용. 막판에 하려니까 완전 @.@  오늘밤에 많이 준비해서 주일에는 덜 할 수 있도록~~ 비타민 balance를 주세요. 영육간의 건강한 삶을 위해서 말씀을 마음에 두어 지키고 (지/정/의), 마음을 감찰할 수 있는 기도시간을 확보하도록.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고 진리를 볼 수 있도록. 

내일 주일학교 율동찬양도 예배 말씀도 wash 시간도 기대기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0416 april summer
live love
1.

금식기도 하니까 진짜 더 갈급한 마음으로 기도하게 되는 것 같아서 좋은데 공부하다가 너무 배고파ㅠㅠ 하나님 더 알고 싶은 의도는 좋은데 꼭 이렇게 형식적으로 해야되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고. 아님 자기합리화 하는건가? 하고 고민하고 있었는데 유리미가 보내준 전도서 7:16 말씀
Do not be over-righteous, neither be over-wise - why destroy yourself?
그래.. 공부하는데 에너지가 필요하니까 먹어도 괜찮다고 하시는건가? 배고픈 와중에 말씀 읽고, 기도한 다음에 밥먹을까?!

2.

난 찬양을 많이 모르는데 정말 좋은 곡이 넘넘넘 많은 거 같아서 완전 신난다. 모르니까 어떤 노래든 내겐 새노래로 찬양드리는거야 'o' 저번 wash조원 중에 어떤 상황이든지 거기에 맞는 찬양을 생각해내는 분이 있어서 완.전. 신기했는데 나도오오오! 대학원 졸업하기 전에 잘하고 싶은 것 중 하나는 다시 피아노치는거? 어렸을때는 음악시간에 반주도 했었는데 말이지- 학교에 무료로 가르쳐주는 거 있다고 하니까 담학기에 신청해봐야지~

그 외에도 다시 불어도 배우고, stata 매스터가 되고 싶은데 아직도 멀었당. 그렇게 생각하면 대학원 6년하면서 차근차근 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 두고 봐야겠지?! 오늘 세미나 스피커는 mit sloan에서 온 applied econ 교수였는데 트리니티에서 학부하고 예일 석사하고 박사한 케냐출신 여자였다. 완전 고급 영국 발음이어서 난 그냥 영국사람인 줄 알았는데 케냐사람이고 미국 영주권이었음 @.@ 스피커랑 점심먹으러 가본적은 있지만 1-1 미팅은 첨이었는데 완전 여자대장부 스탈이어서 그 포스에 깜놀했으나 그래도 좋은 조언 많이 해주셔서 감사했당. 내가 뭐 하나 던지면 아는거 짱 많으심ㅎㅎㅎ 왜 여기는 이런 여교수가 없는가ㅠㅠ 경제학과에서 job offer한 하버드 job mkt candidate이 꼭 왔음 좋겠다. 그러면 젊은 devt econ 교수 중에 유일한 여교수가 될텐데. 더 터놓고 조언을 구할 수 있을 것 같다. 

3.

그나저나 에너지 research proposal 내야되는데 이거 어디서부터 손대야하나요 >___< 뉴욕의 요상한 날씨 덕분에 벌써 학교 건물이랑 지하철에 에어콘 틀기 시작했음- 우오우우우

4. 

고딩친구들은 언제 얘기해도 가족같은게 진짜 신기하다. 학교 다닐 때 별로 안 친했던 애들까지도. 친구가 동갑이랑 소개팅했는데 고백하려고 온 주말, 어떻게 될지 몰라서 걱정해서 계속 잘될거라고 응원해주는데 그래, 너네도 떨리겠지.. 남자도 사람인데, 여린 구석도 있고, 거절당하는 거 싫겠지. 근데 여자도 그 정도의 확신을 받길 원하고. 얘기하다가 동의한건 남자의 자존감 레벨이 진짜 중요한 거 같다고. 그래서 dg 형이 대단한 거 같다고, 여친 로스쿨가는데 절대 기눌리지 않는 모습이. 본인은 대학원생 소개팅하고싶지 않단다ㅎㅎ

그러고보면 어렸을 때 가끔 아빠한테 뭘 물어보면 "왜~ 우리집 박사님인 엄마한테 물어봐야지~" 근데 항상 엄마보다 아빠가 더 설명도 잘하시고 아는 것도 많으셨다ㅎㅎㅎ 꽃이름, 나무이름도 많이 알고 있는 아빠가 진짜 신기했더랬다. 엄마보다 학력이 낮으신거에 대해서 신경 안 쓰시진 않았겠지? 물어본 적은 없는데. 결국 내가 대학원 다니기 시작할 때 아빠도 박사프로그램 시작하셨지만ㅋㅋㅋ 서로 수업 더 어렵다고 우기고 있음. 아무튼 이 대화에서 내가 내린 결론은 하나님의 사람이면 다 필요없다는 거. 모두 하나님이 만드신 걸작품이니까~ 그래서 dg 오빠도 그런거 아니겠음!

우리가족 아무도 여기 몰라서 다행이다ㅎㅎㅎ 싸이 안하기 시작한 이후로 내가 페북만 하는 줄 알고 있는데 여기 이렇게 소재거리로 올라오고 있는지 꿈에도 모를거야

5.

완전 은혜받은 시편34편 말씀. "처음부터 믿음의 용사인 사람은 없다."

여러분 자신이 초라하게 느껴지는 분이 있습니까
누구나 다 믿음은 그 단계에서 시작합니다
다윗도 믿음이 형편 없었습니다. 골리앗 앞에서는 담대했으나 가드 왕 아기스는 "심히 두려워" 했습니다.
그렇지만 낙심하지 않고 그 가운데서 겨자씨 같이 작동하는 믿음을 붙잡고 하나님께 간절히 부르짖었습니다.

오케이. 하나씩.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